미국 경제의 어두운 이면

좀 길지만, 최근 미국 경제 지표와 이면의 부조리에 대한 자료 정리를 하기 좋은 기사.

Our Miserable 21 century (commentary, 2월 15일자) by Nicholas N. Eberstadt

기사는 크게 세가지 관점을 이야기한다.

1) 긍정적인 미국 경제 지표. 2) 장기적으로 성장이 정체된 미국 경제. 3) 그리고 이면의 어두운 그림자들.

기사는 세가지 관점을 모두 언급했지만 주로는 미국 경제의 어두운 그림자들에 집중한다. (기사 제목부터가 비참한 21세기다.) 나열하자면 아래와 같다.

  • 노동참여율의 감소 (구직을 포기한 백인 남성과 여성들), 마약 중독 문제 (opioid epidemic, 특히 rural area의 백인 남성들), 신생아 기대 수명 감소(!), Social mobility의 감소 등.

기사 내용 자체 보다도 인상깊었던 건 화제가 되었던 최신 자료들에 대한 꼼꼼한 링크와 인용. 여기다가도 참고로 몇개만 옮겨둔다.

앵글로 디턴 교수의 21세기 중년 백인 남성 사망률 증가 추세 페이퍼 링크 (2015년 발표)
앨런 크루거 교수의 노동참가율 저하에 관한 페이퍼 (마약중독에 관한 언급도 포함된…) 2016년 10월 발표
미국 약물 남용 실태 2015년 보고서 (법무부 drug enforcement administration)
감소하는 미국내 지역간 이동에 대한 Federal Reserve 연구 자료 (미국내 지역간 이동은 노동시장 활성화와 관련된 지표로 볼 수 있다.) 2016년 발표
그리고 스탠포드 Chetty 교수의 social mobility에 대한 연구 프로젝트 (2016년 12월 발표)

.

Image result for opioid epidemic

Black Americans See Gains in Life Expectancy (NYT)

어제 일자 뉴욕타임스 기사

기사에 따르면, 최근 미국내에서 흑인의 기대수명과 백인의 기대수명의 차이가 줄고 있다고 한다. 한가지 요인은, 약물 중독과 자살로 백인의 기대수명이 주는 추세 (관련해서 이전 포스팅, NYT 관련 기사) 때문이다. 그러나, 흑인의 기대수명이 느는 것도 확실한 추세라고.

Capture

기대수명이 증가하는 것은 단순히 몇가지 이유로 설명하기엔 복잡한 측면이 있겠지만, 기사에서는 1) 메디케어, 메디캐이드로 인해 흑인들의 의료 서비스 접근성이 늘었고, 2) 흑인의 흡연인구 감소로 인한 폐암 사망률 감소, 3) 흑인 사회에서의 폭력 범죄 감소, 4) 영아 사망률의 감소 등을 원인으로 언급하고 있다.

물론 폭력 범죄의 감소는 흑인 남성 수감자의 증가 (관련해서 이전 포스팅, NYT 기사) 때문인지 핑커교수의 지적처럼 인류의 폭력 성향의 감소 때문인지는 명확하지 않다. 어쨌든 좋은 소식.

단견이긴 하지만, 기사에서 든 네가지 원인들을 보면서 든 생각이, 국가의 기대수명을 늘리는 것은 의학의 발전도 있지만, 사회의 공중보건, 치안, 교육 수준이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게 아닌가 싶다.

관련 NYT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