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회의론에 관하여

6년을 살았지만 여전히 미국에서 이해가 안되는게 몇가지 있다. 첫째가 총기 소유를 인정하는 것이고 다음이 기후변화에 대한 정치적 쟁점화이다.

산타훈장님이 관련 포스트를 하셨는데, 기후변화 회의론 관련 댓글이 보이길래 좀 길게 댓글을 남겼다. 여기다도 옮겨둔다.

산타님 페북 포스트

+덧: 한 분이 전문가와 일반인의 견해 차이에 대해 의견을 주셔서 답변한 내용도 추가했다.

———————————

흠…

기후변화 회의론은 기후변화에 인간의 영향이 있다는 사실을 부정하는 것을 포함합니다.

산타훈장님 포스트가 기후변화의 진위를 가리는 주제가 아니기에 괜한 오지랖을 부리는 것이 아닐까 싶긴 합니다만, 기후변화 회의론 관련 댓글도 있기도 하거니와, 혹시 오해하는 분이 있을까 싶어 몇자 남깁니다.

기온 상승 자체에 대해서는 이미 논란의 여지가 없고, 기후변화가 인간의 활동과 연관이 있다는 것도 과학적으로는 정설입니다.

몇몇 이론이 있다고는 하지만, 소수이고 반박이 가능할 만큼 현재로서는 신뢰성이 현저히 낮고 (가치가 떨어지기에) 관련연구도 그다지 없습니다.

과학은 합리적인 의심을 하는 자세를 기반으로 하기에 누구든지 반박할 수 있으나 그만큼 과학적으로 충분한 근거가 제시되어야 합니다.

산타훈장님글의 다른 예처럼 백신이 위험하다는 주장을 하려면 그만한 과학적인 근거와 실험 결과가 있어야 하는 것 처럼 말입니다. 백신 위해론이 정치적인 이슈가 된다고 안아키까지 불러와 양편의 의견을 골고루 들어야 하는 건 아닙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유엔 산하 과학자 단체 IPCC가 정리한 자료 (한글 번역본) 링크를 남깁니다. 이것보다 더 잘 정리된 자료를 본적이 없고, 상당히 공신력있는 기관이기 때문입니다.

IPCC의 자료가 공신력이 없다고 생각하시면 더 이상 제가 할 수 있는 이야기는 없을 것 같네요. 의사협회가 낸 백신자료가 믿을 수 없다고 하거나 통계청 자료가 신뢰성이 떨어진다고 말하면 제가 더이상 무슨 말씀을 드릴 수 있겠습니까.

Click to access Chapter%201.pdf

——————————————

추가 댓글

맞는 말씀입니다. 제가 굳이 IPCC의 공신력을 끌어들인 것은 과학자들 (전문가 집단) 사이에서 컨센서스가 이뤄진 상황이다라는 것을 말하기 위해서 였습니다.

전문가 집단에서 컨센서스가 이뤄진 사안을 반박하는 것은 그만한 과학적인 근거와 자료가 토대가 되어야 한다는 의미에서 중요합니다.

저는 논의의 시작이 과학적으로 증명된 사실 출발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개개인에 닥칠 리스크나 공동체에 닥칠 위험에 대해서 말할 부분은 정치의 영역이고 이조차도 지나치게 과장된다면 오히려 반발심이 생길 수도 있지 않을까 싶고요.

기후변화가 과학적 사실인 것은 맞지만 그 여파와 대책에 대해서는 조금씩 다른 걸로 알고 있습니다.

하나만 덧붙이자면, 대중으로서 다수는 틀리고 전문가 집단이 맞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기후변화 논란에 관해서는 분리해서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기후변화가 맞냐 틀리냐, 인류에 피해가 가는가 아닌가는 전문가의 영역이 맞고, 그다음에 그래서 어떻게 할것인가는 정치와 일반인들의 영역이 맞다고 봅니다.

자동차가 고장났는데, 초보 운전자에게 점검을 하라고 할수는 없는 노릇이 아닐까요? 카센타에서 점검을 우선 받고 결정은 차주가 해야겠죠. 2nd opinion을 받는 것은 문제가 안되겠지만, 수리비가 비싸다고 자동차가 문제 없다는 사짜말을 믿을 수는 없지 않겠습니까.

Capture

유가가 곡물가격에 미치는 영향

어제일자 WSJ에 따르면, 농산물 대기업중 하나인 신젠타가 듀폰의 agriculture division을 인수하려고 한다고.

알다시피 국제 곡물가격이 크게 떨어졌다. (2011년 피크를 친 후에 41%가 빠졌다.) 곡물업계의 채산성이 떨어지고, 이에 M&A논의가 활발해지는 것이다.

DuPont Exploring Agricultural Deals With Syngenta, Dow Chemical (WSJ, 11월 5일자)

Capture

그런데 한가지 의문이 생긴다. 국제 경기가 (특히 중국) 둔화되고, 각종 원자재 가격이 하락하는 건 알겠는데, 왜 곡물가격이 하락하는 것일까? 돈이 없어서 사람들이 굶는 것일까? 아니면 농부들 생산성이 하락하나? 둘다 딱히 들어 맞는 이야기 같지는 않다.

찾아본 바에 따르면, 곡물가격은 크게 두가지 요소에 반응한다. 첫번째는 유가이고, 둘째는 각국 정부의 규제이다.

유가는 크게 두가지 이유로 곡물가격에 영향을 끼친다. 첫째는 원가부분이다. 곡물 가격의 20%는 석유와 관련되어 있다. 원유가 원재료인 비료와 각종 농기구의 연료, 운송비가 바로 그것이다. 둘째는 바이오 연료이다. 유가의 하락은 바이오 연료의 경쟁력을 떨어뜨리고, 이는 옥수수 같은 에탄올의 연료가 되는 작물의 수요를 떨어뜨리는 것이다.

두번째는 정부의 규제이다. 대부분의 나라는 농업을 안보와 연관짓는다. 정부들은 국제의 농산물 가격 변화로 인해 자국의 농업이 붕괴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 그래서 대부분의 국가에서 농부들은 1)정부의 보조금을 받는다. 그리고 정부는 농산물을 사고 팔면서 2)가격을 조절한다. 정부미가 대표적인 예이다. 또한 3)수출입을 통제하기도 한다. 대표적인 예는 2007년 쌀값 폭등이다. 중국과 인도는 당시 쌀 수출을 제한했는데, 이로 인해 자국의 쌀값은 안정되었으나, 방글라데시 같은 나라는 쌀값이 두배로 뛰었다.

물론 이외에도, 기후변화로 인한 곡물 가격 변동 또한 무시 못할 원인일 것이다.

참고 자료: Oily food (economist 10월 10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