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젠타의 아트라진 생태계 파괴 논란

몬산토와 곡물업계 포스트를 하다가 생각난 김에 생각나서 하나더.

그러고 보니, 몬산토도 논란이 많은 기업이지만, 농산물 산업의 다른 기업들도 환경을 둘러싼 논란이 많기는 마찬가지이다. 대표적으로 스위스 기업 신젠타도 부도덕한 기업 순위를 꼽으면 빠지지 않는 회사이다.

이 회사는 제초제 시장의 강자인데, 아트라진이라는 제초제가 생태계 파괴를 일으켜서 문제가 되었다. 그런데 이 기업이 문제를 알고서도 은폐하려고 해서 논란이 더 커졌다.

이 이슈는 UC 버클리의 생태학 교수인 Tyrone Hayes가 집요하게 파헤쳐서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다. 아트라진이 캘리포니아의 개구리 생태계를 파괴시켰는데, 수컷 개구리를 여성화 시켜서 근방의 개구리의 씨를 말렸던 것.

Tyrone Hayes at King University in 2013 (10680719164).jpg

Tyrone Hayes (1967 – )

.

관련해서 New Yorker지에서 만든 다큐를 본 적이 있었는 데, Tyrone Hayes 교수라는 인물이 참 흥미로웠다. 사우스 캐롤라이나 시골에서 늪지대를 뛰어놀며 자란 그는 어렸을 때부터 늪지대 생태에 관심이 있었고 ‘덕후’ 처럼 파고들어서 늪지대 생태 분야의 학자가 된다.

그의 관심사는 오직 개구리였는데, 처음에 아트라진과 개구리 생태계 이야기를 논문으로 발표하자 신젠타 측에서는 회사를 음해하려는 배후가 있는 것이 아닌가 의심하고 뒤를 캤다고 한다. 그런데 그는 그냥 개구리 덕후였을뿐이었다고.

오늘의 교훈: 덕질이 충만하면 개구리 생태계도 구한다.

관련해서 궁금한 분은 영문 위키피디아 링크(Tyrone Hayes)나 아래의 Mother Jones 기사를 참조하시길 바란다.

관련기사: The Frog of War (Mother Jones, 2012년 1/2월 판)

덕후예찬

나는 세상을 변화시키는 사람들은 덕후들이라고 주장한다.

아인슈타인이 상대성이론의 기본 토대를 세웠던 것은 스위스 베른에서 공무원으로 일하던 시절 따분해서 소일거리로 논문을 쓸 수 있었기 때문이다. 다산 정약용 선생이 빛나는 저작들을 쓸 수 있었던 것은 관직에서 쫓겨나 유배 생활을 하던 시기가 있었기 때문이다. 문학과 미술을 선도해 왔던 대가들은 대세를 따르지 않고, 순수하게 자기 열정을 따라, 혼신을 다해, 돈안되는 덕질을 해왔던 사람들이다.

이정도 되면 우리 정부는 미래를 대비한다고 쓸데 없는데 몇십조씩 퍼부을께 아니라 덕후들이 마음껏 활보 할 수 있는 풍토를 조성하는데 힘써야 하는게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