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오니즘과 예루살렘 – There is neither Jew nor Gentile

며칠전 미대사관 예루살렘 이전에 대해 수다를 떨었다. 근데 생각해보니 몇가지가 빠졌다. 괜한 오해만 사겠다 싶다. 추가로 몇자 더 남긴다.

Image result for jerusalem

.

우선 며칠간 뉴스를 지켜본 결과로는 트럼프의 이번 결정이 중동 정세에 즉각적인 영향을 미치지는 않겠다는 생각이 든다. 논란은 많이 되고 있지만 이스라엘-팔레스타인 갈등이 예전처럼 중동 정세의 중심은 아닌 것 같다는 느낌? 아마도 그런 판단하에 트럼프의 깜짝 발표가 있었겠지.

다만 장기적으로는 미국의 입지가 중동에서 더 약해질텐데, 트럼프는 별로 상관 안하는 것 같기도 하고. 어쨌든 트럼프 핵심 지지층인 미국 보수 복음주의자들은 두팔벌려 환영하고 있으니까. 대표적으로 친트럼프계 Paula White 목사는 환영한다는 성명을 내기도 했다. (그녀는 트럼프 정부 evangelist 자문 위원장이기도 하다.)

관련기사
http://www.cnn.com/2017/12/06/politics/american-evangelicals-jerusalem/

기독교계가 모두 한목소리를 내는 것은 아니다. 미국 공화당을 지지하는 복음주의 계열 기독교인은 열정적인 환호를 보였다. 반대로 프란치스코 교황은 ‘deep concern 깊은 우려’를 표명했고, 정교회쪽도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기독교인들과 유대인들은 사실 오랜기간 애증의 관계였다. 이를테면 루터는 유대인들이 예수를 십자가에 못박았다는 이유로 경멸했고, 이는 나치 인종청소의 근거가 되기도 했다.

그럼 성경은 무엇이라고 말할까? 내가 알기로 이스라엘과 유대인, 비유대인 (성경 용어로는 Gentile 이방인)을 보는데에 크게 2가지 관점이 있다.

첫번째는 시오니즘에 동질감을 느끼는 보수 복음주의 계열의 관점이다. 이쪽이 정치적으로는 공화당의 hawkish policy에 동조하는 분들이다.

이쪽 주장을 성경에서 근거를 찾자면 대표적으로 바울이 로마인들에게 쓴 편지, 로마서 11장을 들 수 있다. 유대교는 선민사상에 기반한다. 그러나 본인이 유대인이 었던 바울은 예수교의 신앙과 진리를 깨닫지 못하는 유대인들을 안타깝게 여긴다. 그러면서 비유대인을 접붙인 올리브나무에 비유한다.

그리고 26절에 이르러서 이렇게 말을한다.

all Israel will be saved. As it is written: “The deliverer will come from Zion; he will turn godlessness away from Jacob.” (NIV) 그후에는 모든 이스라엘 사람이 다 구원을 받을 것이라는 사실입니다. 그것은 성경에 이렇게 쓰인 말씀과 같습니다. “구원자가 시온에서 올 것이니 그가 이스라엘 백성에게서 경건치 않은 것을 제거할 것이다.” (현대인의 성경)

지난번 포스트에도 시온산에 대해 언급을 했는데, 시온산은 예루살렘에 있는 산중에 하나이고, 종종 예루살렘 그 자체를 의미하기도 하는 (유대인에게) 신성한 산이다. 그러니까 보수 복음주의 쪽에서는 이에 근거해서 유대인이 예루살렘을 회복하고 예수를 믿게되면 예수가 재림한다고 말하기도 한다.

지난번 포스트
종교의 땅, 예루살렘(12월 7일자)

시오니즘에 공감하지 않는 다른 한쪽이 근거로 대는 구절은 갈라디아서 3장이다. 이 또한 바울의 편지이다. 갈라디아인들에게 보낸 이 편지는 할례와 믿음을 둘러싼 갈라디아인들의 신학 논쟁에 대한 바울의 대답이다.

할례는 유대인의 징표이다. 당시는 유대교와 기독교가 명확히 갈라서기 이전이었고, 따라서 어떤이들은 할례가 구원에 필수적인 절차 중에 하나라는 주장했다. 그러나 바울은 예수를 믿는 믿음외에 다른 징표가 있을 수 없다고 대답한다. 그리고 3장 28-29절에서는 신분제 사회인 당시로서는 파격적인 주장을 하기에 이른다.

There is neither Jew nor Gentile, neither slave nor free, nor is there male and female, for you are all one in Christ Jesus. If you belong to Christ, then you are Abraham’s seed, and heirs according to the promise. (NIV) 여러분은 다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서 하나가 되었으므로 유대인이나 그리스 사람이나 종이나 자유인이나 남자나 여자나 차별이 없습니다. 여러분이 만일 그리스도에게 속한 사람이라면 여러분은 아브라함의 후손이며 하나님이 약속하신 것을 받을 상속자들입니다. (현대인의 성경)

갈라디아서 선언 이후, 더이상 기독교에서 ‘선민’은 존재하지 않는다. 인종이나 종교나 성별이나 신분에 관계 없이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동일한 존재로 초대되었다.

여담이지만 갈라디아서 3장 28절은 내가 성경에서 좋아하는 구절 중에 하나이다. 시대와 장소를 초월해서 공감을 이끌어내는 구절이기 때문이다. 조선시대, 막부시대 기독교인들은 이 구절 하나에 감복해서 예수에 귀의하기도 했고 목숨을 내어놓기도 했다.

대충 정리해보자. 예루살렘이 가지는 의미는 기독교 안에서도 다양하게 해석된다. 어떤이에게 예루살렘은 유대인에게 회복되어야 할 물리적인 장소이기도 하고, 어떤이에게는 유대인과 타민족은 별다른 차이가 없기도 하다.

사실 미국 (또는 일부 한국) 보수 기독교인들에게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하는 것은 단순히 정치적인 의미를 넘어서기도 한다. 트럼프가 종교적인 인물은 아닌 것이 분명하기에 그의 정치적인 메세지는 분명해 보인다. (외교적으로는 손해만 봤다는게 대다수의 분석이고)

예루살렘은 목놓아 울뿐이다. 그 조그마한 땅에 수천년간 종교적/정치적/지정학적 의미가 얽히고 설켜 흘린 피가 얼마인가.

마지막으로 성경 한구절만 인용하며 글을 마친다.

예레미아 7:34 그 때에 내가 유다 성읍들과 예루살렘 거리에 기뻐하는 소리, 즐기는 소리, 신랑의 소리, 신부의 소리가 끊쳐지게 하리니 땅이 황폐하리라. I will bring an end to the sounds of joy and gladness and to the voices of bride and bridegroom in the towns of Judah and the streets of Jerusalem, for the land will become desolate. NIV

다름과 틀림 / 같음과 옳음 (로마서 14장 22절)

최근 교회에서 설교를 듣다가 새롭게 발견한 성경구절이 있어서 공유한다. 굳이 기독교인이 아니어도 음미해 볼만한 내용이 있는 듯하여 포스팅하기로 했다. 물론 이 글은 나의 다른 블로깅도 그러하듯 그저 잊기전에 남겨두는 메모/일기 같은 글이기도 하다. 내가 읽었던 구절은 다음과 같다.

So whatever you believe about these things keep between yourself and God. Blessed is the one who does not condemn himself by what he approves. (Romans 14:22, NIV)

그대가 지니고 있는 신념을 하나님 앞에서 스스로 간직하십시오. 자기가 옳다고 생각하는 일을 하면서 자기를 정죄하지 않는 사람은 복이 있습니다. (새번역)

예전에 성경의 로마서를 읽을 때면 무슨 이유에서인지 죄(1~2장)/칭의(3~5장)/성화(6~8장)/하나님의 주권(9~11장) 부분에 집중할 때가 많았고, 실제적인 적용 (12장 이후)에는 그다지 관심을 가지지 않았더랬다. 14장에 이르러서 바울은 부정한 음식을 먹는 문제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데, 대학시절에는 기독교인의 음주 이슈에 적용하는 구절로만 이 14장을 읽었기에 바울이 이야기 하는 많은 부분을 놓쳤다.

로마서 14장에 친숙하지 않은 분들을 위해서 간단하게 설명하자면 다음과 같다. 당시 로마 교회에는 유대인 출신의 기독교 신자와 유대교 배경이 없는 기독교 신자가 섟여 있었다. 따라서 유대교가 금지하는 부정한 음식들을 먹는 것에 대한 논란이 생겼고, 바울은 14장에서 그에 대해 말하고 있다. 바울은 어떤 음식을 먹고, 어떤 날을 중요시 여기고는 중요하지 않으며 교회는 예수의 죽음을 토대로 세워진 곳이기 때문에 서로 마음을 상하게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그리고 이어서 22절이 나온다.

이 편지는 기본적으로 교인을 향해 쓰인 편지이다. 그래서 우선되는 적용은 교회에서 벌어지는 일에 대해 하는게 맞을 듯하다. 바울은 그리스도의 죽음이 토대가 된 교회에서 교인들은 서로에게 서로의 잣대를 들이대어 판단하지 말라고 한다. 옳고 그름의 잣대를 들이대는 것이 서로에게 상처를 주는 일이라고 한다. 그런데 이것이 쉽지 않다. 나의 짧은 경험으로는 종교인은 대부분 옳고 그름에 대한 감수성이 크고,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는 것에 대해서 심지어는 목숨(!)을 걸고 지킬 준비가 되어 있는 사람들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어떤 계기가 생긴다면 아주 맹렬하게 싸우는 사람들이다. 생각나는 여러가지 예가 있지만 굳이 여기서 언급하는 것은 덕이 되지 않을 듯 하다. 예전 이야기를 예로 들면 옛날 사람들은 저렇게 하찮은 것으로 싸웠나 싶을 것이고, 진행중인 이야기를 예로 들면 본인의 관점이 연결지어져서 불필요한 논쟁만 불러 일으키지 싶다.

내가 22절에 주목하게 된 것은 바울이 말한 신념에 대한 태도 때문이다. “그대가 지니고 있는 신념을 하나님 앞에서 스스로 간직하십시오.” 신념, 혹은 옳고 그름에 대한 잣대는 누구에게나 필요한 것이지만, 그 방향이 다른 이에게 향한다면 ‘판단(judgement)’에 그치게 된다. 인간은 판단을 받고서 고치기 보다는 반발하고 상처 받는다. 게다가 그 판단이라는 것이 평소에 신뢰하던 사람으로 부터 온 것이라면 더욱 그러하다. 그리고 더 중요한 것은 그 ‘옳고 그름’이라는 것이 대부분은 바울이 로마서에서 말하는 복음의 핵심 (죄/칭의/성화/주권)과 별로 상관이 없는 것일 때가 많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 구절이 내게 오늘 더 다가 왔던 것은 이 문제가 단순히 교회에서의 다툼에 그치는 문제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서이다. 현대를 사는 우리의 많은 충돌/다툼/갈등 들이 ‘옳고 그름’의 문제에 있어서 오기 때문에 그러하다.

도덕이나 가치 같은 것은 때로 사람들의 차이(좌/우, 근본주의/세속주의 등등…)를 결정짓는 중요한 문제이지만, 흔히 다른 사람도 나와 같은 도덕 감각을 갖고 있다는 가정 때문에 쉽게 간과되는 문제 이기도 하다. 이를 테면, ‘아이를 때려서라도 훈계를 시키는 것이 옳은가?’, ‘안전 기준법을 지키지 않아 다친 사람들을 국가에서 얼마나 책임져야 하는가?’, ‘무례한 어른을 공경해야 하는가? 그렇다면 어느 수준까지?’ 이런 질문들에 대한 답은 각자가 가진 도덕의 감각에 따라 다를 것이고 나는 그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어떤 이들은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이러한 이슈들에 모든 사람들이 자기와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믿는 듯 하다.

바울이 로마서에서 한 이야기를 사회이슈/도덕 감정까지 끌고 가는 것은 약간의 비약이 있을지 모른다. 그러나 나는 성경에서 말하는 가치를 사회에서도 적용하며 살아야 한다고 믿는 사람 중에 하나이다. 그래서 내게는 이것이 유의미한 비약이다. 바울은 말한다.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는 일을 하면서 자기를 정죄하지 않는 사람은 복이 있다.”고… 자신의 신념을 남에게 강요하지 않는 것은 다른 사람을 사랑하며 분쟁을 일으키지 않는 일이며, 나아가서 그 신념대로 사는 것 자체가 그사람에 복이 되는 일이라는 것이다. 도덕감각의 화살이 다른 사람에게 향하지 않고 자기 자신에게 향하게 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삶을 진지하게 살아본 사람이라면 공감할 수 있지 않을까. 바울은 이런 사람을 가르켜 복되다고 이야기 하고 있는 것이다.

바른마음_The_Righteous_Mind_조너선하이트_도덕심리학_(1)

마지막으로 메모 차원에서 도덕 감각에 관해 들어볼만한 TED 강의를 공유한다. NYU의 business school의 교수인 조너선 하이트(Jonathan Haidt)의 강의이다. 물론 그 분이 성경이야기나 은혜로운 이야기를 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이사람은 무신론자이다.) 그는 강의에서 도덕 감각이 어떻게 형성되는지를 다섯 가지 채널을 통해 설명한다. 워낙 많은 내용을 18분에 압축해서 전달하려고 하다보니 소화하기가 쉽지는 않다.

최근에 들은 바로 그의 책 ‘바른 마음(The Righteous Mind: Why Good People Are Divided By Politics and Religion)’에 더 자세한 이야기가 나온다고 한다. 책에서 나아가서 신념이 형성되는 세가지 원칙에 대해 ‘도덕 심리학’의 관점에서 잘 풀어놓았다고 한는데, 재미있을 것 같다. 읽을 책이 참 많다.

오늘날의 한국 사회는 지역, 성별, 연령, 빈부, 정치로 인해 여러 면에서 사분오열된 형국이다. 나는 이 책이 쓸모 있는 도구가 되어, 한국인들이 서로를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 더불어 보다 풍요롭고 보다 공정한 사회를 창조해 가는 데 가치가 있기만 하다면, 한국인들이 편을 막론하고 모든 이들에게서 아이디어와 정책을 구하게 되길 희망해 본다. -조너선 하이트, 한국어판 서문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