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진과 중국의 미래(?)

우스개로 하는 이야기겠지만, 요즘 중국에서 잘나가는 지역을 찾으려면 부패 공무원들이 쥐고있는 자산의 가치를 주목하라고 한다. 천오백만명 도시 텐진을 보면 그 말이 설득력 있다. 한때 중국 GDP 성장을 이끌던 잘나가던 도시 텐진은 부정부패와 과잉투자로 얼룩졌고, 2015년 대화재를 기점으로 추락한다. (아래 차트 참조)
.
(차트: 텐진의 GDP 성장률 순위)
.
이번주 이코노미스트지에는 텐진 기사가 실렸다. 기억을 되새겨봤다. 10년 전, 텐진이 잘나가던 시절 출장을 간 적이 있다.
.
.
내 기억에서 텐진은 스모그 자욱한 공업도시이다. 텐진은 베이징에서 기차로 30분 거리에 있는데, 그때나 지금이나 베이징/텐진 지역은 스모그로 악명 높다. 1km 앞이 안보일만큼 짙은 스모그가 일상이다.
.
공장으로 출퇴근 하는 길은 공돌이/공순이들로 가득차 있었다. 삼성뿐 아니라 모토롤라, 에어버스 같은 외국계 기업이 텐진에 들어왔다. 항구와 베이징을 동시에 접한 지리적 이점, 나름 준수한 대학 인프라는 텐진이 세계의 공장으로 자리매김하는데 도움이 되었다.
.
그런데 딱 거기까지다. 중국 경제가 현대화하면서 텐진은 중국판 러스트벨트가 되었다. 그뿐 아니다. 공무원들은 부패했고, 과잉투자가 만연했다.
.
중국의 맨해튼을 꿈꾸며 조성한 텐진 빈하이 신구. 수천억 위안을 투자해 만든 금융단지의 70%가 공실이다. 파이낸스 빌딩은 텅텅비었고 대신 한층을 통채로 탈출방에 새를 주었다.
.
빈하이 신구가 2018년 지금까지 유령 도시인 건 아니다. 그러나 여전히 도시가 굴러가기에는 많이 부족해보인다. 텐진 지하철은 출퇴근 시간에도 10%를 못채운다.
.
.
어려운 집에는 원래 힘든일이 꼬이는 걸까. 정점을 찍은 건 2015년 텐진 항구 대화재였다. 이 사고로 173명이 죽었고 (대부분은 소방관), 1조 3천억의 피해를 입었다.
.
화공 약품을 저장하는 회사가 안전규정을 무시했고, 그럼에도 정부의 승인을 받았다고 한다. 부패에 연루된 텐진 시장은 지금은 감옥에 있다.
.
새로운 시장은 부패를 일소한다는 약속을 했다. 성장 정책은 긴축 정책이 되었다. 분식회계를 걷어내자 텐진시 성장률은 1/3로 줄었다. 전임 시장아래서 13.5% 였던 성장률은 3.5%가 되었다.
.
중국의 다른 도시들이 그러하듯이 텐진도 고령화의 늪을 피해가지 못하고 있다. 60세 이상 텐진 인구는 1980년대 10%에서 25%로 수직 상승했다. 젊은 사람들은 텐진 보다는 좀더 기회가 많은 내지로 이주한다. 작년 한해 5만 2천 명의 인구가 줄었다.
.
물론 텐진시가 넋놓고 있는 것 만은 아니다. 지난 5월에는 20-30대 대졸자들에게 호구를 발행하는 파격적인 조치를 내놓기도 했다. (이게 왜 파격적인 지는 중국 특유의 호구 제도를 찾아보면 이해하기 쉽다.) 그럼에도 딱히 호응이 있는 편은 아니다.
.
좀 예전 자료지만 중국 호구제 관련 한글 자료
중국 호구제 개혁, 만만디 (포스코 경영연구원 2010년 5월)
.
여기에 텐진은 베이징과 연계한 동반 성장 전략도 내놓았다. 아예 텐진을 베이징에 편입시킨다는 계획이다. 지지부진 하다.
.
텐진이 중국의 미래일까. 중국은 정말 크다. 단편적인 경험으로 미국이 어떻다라고 하나로 딱 잘라 말하는 것은 상당히 용감한 일인데, 마찬가지로 텐진 하나만으로 중국의 미래가 어떻다고 말하는 것도 무모하다. 텐진은 안좋은 예 중에 하나일 뿐이다.
.
내가 기억하는 텐진은 2000년대에 머물러있다. 이미 2010년대 중국은 세계의 공장이라고 하기가 뭐시기 하다. 중국 경제가 잘나가지만 텐진 같이 고분분투 하는 공업도시도 있다.
.
그나저나 10년 전에 만났던 법인장, 주재원, 현지 직원들, 조선족 직원들은 지금은 어디에 있을까? 당시 그 사람들 고민은 인건비였다. 텐진 공장들은 commodity 류의 공업이 주이고, 인건비가 중요하다.
.
아! 하나 소재를 아는 분이 있다. 당시 회사는 베트남 투자를 검토 중이었다. 그때 나의 보스는 지금 베트남에 가있다. 싼 인건비를 찾아서.

미가서 3:11-12

성경에서 선지서는 그다지 쉽게 읽히는 책이 아니다. 구약의 뒷부분에 있는데다가, 이스라엘과 유다왕국이 쇠약해져가는 시절 정치인들과 종교인들의 타락. 그리고 죄악에 대해서 말하는데 읽다보면 나까지 마음이 무거워진다.

요즘 한국에서 들려오는 이야기들은 내게 비슷한 감정이 들게 한다. 오히려 성경에 나오는 먼 옛날 이야기가 덜 괴롭다. 최소한 현재 진행중인 이야기는 아니니까. 오늘 읽은 미가서 한구절을 옮긴다.

“이 도성의 지도자들은 뇌물을 받고서야 다스리며, 제사장들은 삯을 받고서야 율법을 가르치며, 예언자들은 돈을 받고서야 계시를 밝힌다. 그러면서도, 이런 자들은 하나같이 주님께서 자기들과 함께 계신다고 큰소리를 친다. ‘주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시니, 우리에게 재앙이 닥치지 않는다’고 말한다. 그러므로 바로 너희 때문에 시온 이 밭 갈듯 뒤엎어질 것이며, 예루살렘 이 폐허더미가 되고, 성전이 서 있는 이 산은 수풀만이 무성한 언덕이 되고 말 것이다.” 미가서‬ ‭3:11-12‬

Image result for book of mica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