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중간 결산 (300번째 포스트)

300번째 포스팅을 기념하여 조회수가 높았던 포스트들을 정리해 보았다. 어떤 포스트는 그저 검색어에 잘 걸렸거나 제목이 선정적이어서 조회수가 높았던 것 같다. 조회수가 높았던 포스트가 내맘에 드는 글이거나, 좋은 포스트인 건 아니다. 어떤 포스트는 지금 읽어 보면 부끄럽기만 하다.

블로그를 시작한게 재작년 7월이다. 페북에 끄적여둔 것들 저장도 할 겸, 생각 정리용으로 시작했다. 감사하게도 블로그/페북질을 통해 훌륭한 분들을 많이 알게 되었다. 그리고 예상보다 많은 분들이 포스트들을 읽어주셨다. 지금까지 누적 조회수는 18,000건이 조금 넘는다. 하루 평균 30~40건이다. 과분하다. 애초에 일기 대신 블로깅을 시작 했던 이유는, 누군가 내가 끄적인 글을 읽는 것을 의식하는 것만으로도, 꾸준히 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 때문이었다. (관련 포스트)

깊이 있는 글을 쓰고 싶었지만, 최근 둘째가 생기고 사는데 쫒기다 보니, 요새는 주로 내가 읽고 있는 뉴스를 정리하고 짧은 커맨트를 다는 용도로 사용하고 있다. 뭐 사실 긴 글은 별로 인기도 없고, 시사성 있는 글들에 관심이 높긴 하지만 말이다.

어떤 경로로 방문을 하셨던지, 나의 별거 아닌 포스트들을 읽어주신 분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 내가 생각을 정리하며 공부하고 느낀 것들이 그 분들에게도 어떤 식으로든 도움이 되었다면 만족한다.

1위:  엑셀 Y축 물결무늬 차트 그리기

2위:  주요국가 부동산 가격 추세 그래프

3위:  일본의 의리, 한국의 정, 그리고 미국인의 인간관계

4위:  아나키스트: 천황 암살을 계획했던 가네코 후미코

5위:  미국회사와 cultural fit

6위:  1st work anniversary!

7위:  미국의 중산층 그리고 맞벌이 부부의 삶

8위:  측은지심(惻隱之心)

9위:  한국사람들은 왜 외국에서 서로 피할까?

10위:  About

11위:  강세와 발음 – Atlanta, fantastic, coyote

12위:  한국 방문중에 느낀 점들

13위:  두가지 언어 사용이 만드는 번역체 말투들 – 우리집 사례

14위:  장자가 말한 심재(心齋) 그리고 바울이 말한 자기 비움과 자족

15위:  아마존과 미국 회사

순위에 들지 못했지만 쓰면서 재미있었던 포스트 15개를 보태자면

내가 믿는 기독교 (연재)발음/관사/전치사 이야기유럽 난민 이슈와 나시편 121편 : 성전에 올라가는 순례자의 노래온라인에서 나를 얼마나 드러내는 것이 좋을까참나무를 훑고 가는 바람소리데스틴 여행기 (연재)과하지도, 부족하지도 않은, 말과 글누군가 정리해둔 외신 추천글에 필받아서딸내미와 발렌타인 데이감옥에서 예일 법대까지, First day of school아이 교육에 대해 올바로 질문하는 법, 맥도날드의 기억들, 번역가, 편집자, 그리고 지적 노동

가 있다.

Essais_Titelblatt_(1588)

그림: 몽테뉴의 에세이 표지 (image source: wikipedia)

블로그 중간 결산 (순위 집계)

2014년 10월 22일 포스팅

이번 포스팅이 100번째이다. 4개월이 지났고, 누적 조회수가 2,500이 조금 못된다. 따져보니 하루 평균 20개 정도의 조회수가 있었던 셈이다. 블로그를 전문적으로 하는 분들에 비하면 대단한 것은 아닐테다. 그래도 이곳이 상업적인 목적의 블로그도 아니고 조회수를 높이기 위해 노력한 적은 없었기에 나름 의미가 있다.

누군가가 내 생각을 읽고 내 목소리를 듣고 있다는 것은 그 자체로도 즐거운 일이다. 내 글은 대부분 길고 지루한 만연체인데다가 주제가 심각하기 짝이없는데, 생각보다 많은 방문객들이 있어서 의외이긴하다. 추측하건대 다양한 주제로 포스팅을 했기 때문에 검색유입이 있지 않았나 싶다. 또 미국에서 직장생활을 하는 한국인이 흔하지는 않기 때문에 내 관점이 읽을 꺼리 정도는 되지 않았을까 싶다. (그러고 보면 조회수가 높은 글들은 대부분 미국 생활나눔이다.) 아니면 단순히 꾸준히 포스팅을 하는 것만으로도 그정도 트래픽을 불러올 수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각설하고, 이 블로그가 100개 정도 포스팅을 이어온 만큼 어딘가에 있는지 모를 독자들의 편의를 위해 지금까지 조회수가 높았던 글을 정리해봤다.

1위: 1st work anniversary! – 미국회사에서 일년을 일한 기념으로 올린 글. 많은 분들이 축하해 주었다.

2위: 미국의 중산층 그리고 맞벌이 부부의 삶 – 미국에 중산층으로 살면서 겪는 경제적인 이슈들 나눔

3위: 오늘날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옵시고 – 미국 정착하던 시기의 어려움과 주기도문/산상수훈을 통해 위로받았던 경험

4위: 한국사람들은 왜 외국에서 서로 피할까? – 외국에 사는 한국 사람들의 행동에 대한 스스로의 질문과 답변

5위: 페르시아의 유대인 말살 정책과 에스더 – 성경의 에스더서를 딸에게 읽어주면서…

6위: 무한경쟁의 삶의 방식은 우리를 어떻게 불행하게 만들었을까? – 빡빡한 한국의 삶을 돌아보며…

7위: 딸아이의 눈물 – 감수성이 남다른 딸에 대한 이야기

8위: 아이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세상 – 아이들은 어른들의 스승이다.

9위: 조언자를 찾고있는 당신을 위하여 – 선택의 기로에 섰던 내 모습을 돌아보며….

10위: 장자가 말한 심재(心齋) 그리고 바울이 말한 자기 비움과 자족 – 장자의 사상과 바울의 사상에 대한 생각

그외에 순위에 들지는 못했지만…

일본의 의리, 한국의 정, 그리고 미국인의 인간관계

백면서생(白面書生): 오직 글만 읽고 세상 일에 경험이 없는 사람을 이르는 말.

발음/관사/전치사 이야기

고전은 우리에게 위안을 주는가?

벌레, 그리고 두려움에 대처하는 자세

영어공부 또는 뭉뚱그려 공부에 대한 이야기…3. 성취감 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