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 살면 몇년 안에 총맞는 거 아니냐?

며칠전에 시카고 살인 사건 발생률에 대한 포스팅을 했다. 혹시 모를 오해를 방지하고자 몇가지 설명을 추가한다.

오해: 숫자를 보면 (3일 연휴 동안 시카고에서 64명이 총에 맞았고 그중 6명이 죽었다.) 전쟁터 같은데, 미국에 살면 몇년 안에 총맞는 거 아니냐?

아니다. 총기 사고는 대부분 치안이 좋지 않은 우범지역에서 벌어진다. 아래 그래프에도 볼 수 있듯이, 총기 난사 (4명 이상 총상 기준)는 대부분 가난한 지역에서 일어난다. 사고가 일어난 지역의 86%가 빈곤지역으로 분류된다.

Capture1

평범한 미국인들은 치안에 민감하기 때문에 우범지대에 가지 않는다. 반대로 안전한 지역은 집값이 높고, 대중교통 접근성이 떨어지거나, 아니면 방범이 잘되어 있어 (잠정) 범죄자들의 접근성이 떨어진다. (미국은 특이하게도 집값이 높은 곳이 오히려 대중교통이 안좋다.)

인종적으로 보자면, 대부분 총기 관련 살인 사건은 흑인들 사이에서 일어난다. 다음 그래프를 보면, 흑인 끼리 발생한 사고가 백인 끼리의 사고보다 4~5배 정도 많은 것을 볼 수 있다.

Capture

지난번에 올렸던, 시카고 memorial weekend 총기 사고의 경우도 흑인 갱단간의 보복성 살인이 대부분이었다. 이러한 사건들은 대부분 갱단간의 다툼이나 마약 문제가 엮여 있다. 목격자도 가해자도 불분명한 이런 류의 사건은 절반 정도가 미결 사건으로 남는다. (첨부한 NYT 기사의 분석에 따르면, 2015년 기준, 358건의 사건중 160건이 미결이다.)

안타까운 점은 대부분의 미국인들이 이러한 문제와 분리되어 살기 때문에 무관심하다는 것이다. 우범지대에 있는 흑인들과 유일하게 접하는 사람들은 경찰정도가 될텐데, 폭력 상황에 매일 노출되는 경찰들은 (모두는 아니겠지만) 그지역에 사는 흑인들을 잠재적인 범죄자로 보고 조금만 의심이 되는 행동을 하면 (주머니에 손을 집어넣는 다거나) 주저없이 총격을 한다. 최근 미국에서 Black Lives Matter 운동이 힘을 얻는 것도 이러한 현상과 무관하지 않다.

관련 기사도 함께 함께 첨부한다.

A Drumbeat of Multiple Shootings, but America Isn’t Listening (NYT, 5월 22일자)

시카고 살인사건 발생률

미국 3대도시 (뉴욕, LA, 시카고)의 살인사건 발생률은 90년대 정점을 찍었다가 점차 하락세로 돌아섰는데, 시카고의 경우는 하락세가 2004년 부터 정체되었다. 올해만 놓고 보면 오히려 증가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아래 기사의 분석에 따르면 다른 두도시와 시카고의 차이는 총기 사고이다.

지난주 memorial weekend 3일 연휴 동안 시카고에서 64명이 총에 맞았고 그중 6명이 죽었다. (이 정도면 그냥 전쟁터라고 봐야할지도…) 이에 대해서도 며칠 전 특집기사가 나간 바 있다.

관련 NYT 동영상 A weekend in Chicago

미국의 총기 규제 이슈에 대해서는 한번 정리해볼까 싶기도 하다. 뭐 그렇다고 대단한 내용은 아니고, 언제나 그렇듯이 현지인이 느끼는 사소한 감상 정도겠지만… 너무 길어질 것 같고, 자칫 잘못했다가 미국에 대한 오해만 불러 일으킬 듯 하여 엄두가 안나는 중.

시카고 (image source: wikipedia)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