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하는 캐릭터가 당신을 말해준다

the-peanuts-movie-social

이왕 찰리 브라운 이야기를 한 김에 하나더.

영화를 보고서 딸아이에게 뭐가 가장 재미있었는가 물었다. “스누피!” 주저함이 없다.

생각해보면 찰리 브라운에서 주인공인 찰리의 인기가 스누피를 넘어선 적이 한번도 없다. 재미난 장난을 치고, 말썽을 부리는 강아지가 인기의 중심이다.

하지만… 실은… 영화를 보는 내내 나는 찰리에게 시선이 가 있었다. 불운은 언제나 그녀석만 따라 다니더라. 그리고 풋내기 짝사랑 하던 소녀. 해도해도 안되는 일들. (학창시절 나는 운동에 젬병이었기에 공감도 쉬웠다.)

같은 영화를 봐도 사람에 따라 느끼는 점이나 공감하는 캐릭터는 다르게 마련이다. 주로는 그 공감하는 캐릭터가 자신을 말해준다. 이를테면 요즘 딸아이는 스누피다. 가끔 스누피 처럼 말썽을 부리는 딸아이가 버겁다.

누가 둘리를 보고서 공감이 느껴지면 아이, 고길동에 공감이 느껴지면 어른이라고 하던데 그 말이 갑자기 생각난다.

Peanuts Movie

어제 Peanuts Movie를 봤다. 2015년 버전 찰리브라운이다.

그 김에 오늘은 딸램이랑 같이 찰리브라운, 스누피 그림을 그려보았다.

   

영화는 나쁘지 않았다. 부모팬들의 추억에 기대는 부분이 많다. 게다가 1960년대 미국문화코드가 있어서, (다이얼 전화기, 타자기 등등…) 미국판 만화버전 ‘응답하라 60년대’ 같은 느낌이다. 찰리브라운이 팬시 캐릭터로만 알려진 우리나라에서 흥행할 수 있을런지는 미지수.

미국 만화는 전통적으로 히어로물이 많다. 반면 여기서는 주인공이 실패를 거듭하는 찰리이다. 그렇다고 실패를 조롱의 요소로 사용하는 부류의 미드 루저 코믹물은 아니고, 아주 착한 영화이다.

잔잔해서 몰입하는데에 시간이 좀 걸린다. 잠이 들 정도는 아니다. 나는 심지어 마지막에 찰리가 실패(?)하고 뒷모습을 보이는 장면에서 코끝이 찡해졌다. 아무래도 나는 쓸쓸한 뒷모습에 약한가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