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 긍정의 나라 미국

예전에 아메리칸 드림에 대한 자료를 올린적이 있었다.

이전 글 링크: 아메리칸 드림과 사회 이동성

관련하여서 소득과 만족도, 개인의 노력에 대한 Pew Research Center 연구 자료가 있어 공유한다. 이 자료를 소개해 주신 블로거 Santacroce 님에게도 감사를 드린다. Santacroce님 블로그에 더 자세한 내용이 있으니 링크를 참조바란다.

Pew Research Center: How do Americans stand out from the rest of the world? (Pew Research Center, 3월 12일자)

불평등이 사회 탓일까? 자신의 노력 부족 때문일까? (Santacroce님 블로그 12월 23일자)

Capture

첫번째 차트는 성공의 요인이 개인의 노력 여하에 달려있는가 사회의 구조에 따르는 가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이다. 오른쪽으로 갈 수록 개인의 노력을 중요시 본다고 답을 한 것이고, 왼쪽은 그 반대이다. 개인주의와 자유주의 성향이 강한 미국과 영국이 도드라지게 개인의 노력을 강조하는 것을 볼 수 있다.

Capture

두번째 차트는 소득과 현재의 삶에 대한 만족도의 상관관계 그래프이다. X축은 일인당 국내 총생산을 나타내고, Y축은 현재 삶에 대한 만족도를 나타낸다.

흥미롭게도 소득수준이 높을 수록 (현재 삶에 대한) 만족도는 오히려 떨어지는 것을 볼 수 있다. 눈에 띄는 나라가 둘 있다. 미국과 한국이다. 미국인들은 현재 삶을 지나치게 긍정적으로 보고 한국은 그 반대이다.

문화적인 요인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특히나 유교권의 동아시아 국가들의 경우는 현재 삶의 만족도가 높지 않다. 일본, 한국, 중국, 베트남이 대표적이다. 교육열이 높고 즐거움을 표현하는데에 인색한 나라들이다. 반면 남미 국가들은 소득이 상대적으로 낮음에도 언제나 즐겁다.

개인적인 경험을 토대로 생각해보면, 미국인들은 언제나 상황을 긍정적으로 본다. 개개인과 이야기를 해보아도 부정적인 이야기는 피하고 긍정적인 이야기만을 한다. 그래서 어쩔 때는 아이와 같이 순진하다고 느껴지기도 하고, 어쩔 때는 속을 안내보인다는 느낌을 받기도 한다.

설문조사의 결과이기 때문에 과도하게 해석하는 것은 금물이다. 생각하고 느끼는 것과 설문조사로 나오는 결과는 차이가 있다. 이과정에서도 문화적인 차이가 있을 것이다. 부정적인 표현을 터부시 하는 나라, 이를테면 미국,에서는 설문조사에 마저 긍정적으로 답했을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이전 포스트에서도 언급했지만, 미국은 실제로는 불평등이 큰 나라이다.

아메리칸 드림과 사회 이동성

아메리칸 드림. 미국에 온 이민자들에게는 꿈이 있다. 그들에게 미국은 약속의 땅이다. 이민자들의 나라에서 미국인들은 자유와 경쟁의 가치를 신봉한다.

최근에는 미국 안에서도 아메리칸 드림이 여전히 유효한가 하는 의문이 제기된다. 그러나 여전히 대다수의 미국인들은 아메리칸 드림을 믿는다.

아메리칸 드림과 Social Mobility에 대한 연구 자료를 하나 공유한다.

INTERNATIONAL COMPARISONS OF ECONOMIC MOBILITY
BY JULIA B. ISAACS, The Brookings Institution

자료에 의하면, 대다수의 미국인들은

  • 노력은 보상 받는다고 믿고,
  • 능력있는 사람들이 성공한다고 확신하며,
  • 부모의 재산은 성공에 있어서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 계층간 소득의 차이가 심각하지 않다고 생각하며,
  • 계층간 소득 차이를 줄이는 데에 정부의 역할은 중요하지 않다고 믿는다.

캡처

(image source: 해당 자료)

그러나 미국의 사회 이동성 (Social mobility)을 수치로 보면 정반대의 결과를 보인다. 이 자료에 따르면 아버지 재산과 아들 재산 크기의 연관성은 0.47에 달한다. 조사 대상 국가 중 상위권이다.

캡처

(image source: 해당 자료)

KDI 김희삼 교수의 자료를 참고하여도 미국은 확실히 불평등의 정도가 높은 나라이다.  X축, 즉 지니계수를 비교하면 미국은 소득의 불평등의 정도가 다른 선진국에 비해 확실히 높다. (Y축은 위의 자료와 숫자가 같다. 같은 출처의 자료를 사용하지 않았을까 싶다.)

캡처

(image source: 권남훈 교수 포스트 재인용)

이러한 괴리가 어디서 오는 걸까?

인용한 Julia Isaacs 팀의 자료를 통해 몇가지 힌트를 얻을 수 있다.

  1. 세대를 거쳐 이어지는 long term social mobility가 아니고, 5-10년에 걸치는 short term mobility를 보면 미국도 다른 나라와 소득 증가세가 유사하다.
  2. 또한, 중산층만을 놓고 보았을 때에는 미국의 social mobility가 유럽의 social mobility보다 높다. (미국 저소득층은 노답이라는 것은 함정.)

흥미롭게 읽은 자료여서 정리해 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