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반독점 규제 논란과 그 역사

미국 민주당 유력 대선 후보 중 하나인 워렌 의원이 최근 공약으로 테크 대기업들, 즉 아마존/구글/페북의 분할을 내세워서 화제이다. 심지어는 한국 뉴스에서도 보도를 할 정도.

미국판 재벌개혁워런아마존·페북·구글 분할 (조선일보, 3월 11일자)

Image result for warren

나도 이 주제에 다소 관심을 갖고 있던 터라 점심시간을 이용해서 핸펀으로 메모를 남겨본다.

기사만 보면 지상 최대의 자본주의 국가 미국에서 이게 왠일인가 싶지만, 독과점 (특히 테크기업의) 이슈는 최근 미국 경제/정치 쪽에서 이미 상당히 뜨거운 이슈이다. 이쪽으로 급진적인(?) 경제학자들은 테크기업의 모노폴리를 monopsony 수요독점 이라고 이야기하기까지 한다.

이러한 반독점 운동은 소위 New Brandeis Movement라고 불리운다. 그리고 워렌은 New Brandeis Movement를 적극적으로 수용한 정치인 중에 하나이다.

2016년 워렌이 open market event에서 한 연설은 일종의 New Brandeis Movement의 요약문으로 들릴 정도이다. 참고로 연설문 링크를 남겨둔다. 11페이지 분량이고 주석이 친절하게 달려있어 추가 공부를 하기에도 좋다.

2016 엘리자베스 워렌 반독점 정책 연설 전문 (2016년 6월 29일자)

뉴 브랜다이즈 운동 관련해서 최근 기사는 아래 NYT 기사를 참조하면 될 것 같다. 아래 기사는 독점법 관련 젊은 스타 법학자 리나 칸 (30세)을 소개하고 있다.

Amazon’s Antitrust Antagonist Has a Breakthrough Idea (NYT, 2018년 9월 7일자)

Image result for 리나 칸

반독점 관련 논쟁의 역사를 좀 살펴보자. 1890년 루즈벨트의 Sherman Act와 1914년 우드로 윌슨의 Clayton Act를 우선 봐야할 것 같다. Sherman Act는 지금 엑손 모빌의 전신인 스탠다드 오일과 American Tobacco Company를 분할 시키는 근거가 된 법이다. 그리고 그당시 그 중심에 있었던 인물이 바로 루이스 브랜다이즈 대법원 판사이고.

Image result for louis brandeis

브랜다이즈의 말을 하나 인용해보자면, “We may have democracy, or we may have wealth concentrated in the hands of a few, but we can’t have both.” 이 있다.

2세기 전의 이 말이 현대 미국 젊은이들에게도 상당히 공감을 주지 않나 싶다. 그런 의미에서 최근의 반독점 운동을 ‘뉴 브랜다이즈 운동’이라고 명명한게 참 적절하다는 생각이다.

셔먼 액트 시대에서 1960년대에 이르자 반독점의 흐름은 피크를 친다. 기업이 커지면 연방정부가 눈여겨 보기 시작했고, 자영업자 같은 분들이 소송을 걸면 법원은 항상 ‘소위’ 약자의 편에 섰다.

Image result for sherman act

예를 들어보자. 1966년 von’s grocery case. 60년에 지역 마트를 사서 캘리포니아에 진출한 회사가 반독점법에 걸린다. 합병 이후에도 그회사의 지역 시장 점유율은 7.5%에 불과함에도.

1967년 Utah pie case. 전국구 규모의 냉동 파이 회사가 싼 가격을 무기로 지역 파이 시장에 진출하려 했으나, 동네 파이 가게의 시장을 잠식한다는 이유로 반독점에 걸린다. 물론 소송건 파이가게가 지역독점을 하고 있고 이로 돈을 번다는 건 안 비밀.

판결문 링크
1966 US v. Von’s Grocery Co.
1967 Utah Pie v. Continental Baking Co.

상황이 이쯤 되자 사람들이 반독점 규제에도 기준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기 시작한다. 1970년대에 이르자 반독점의 기세는 누그러들었다. 그 기세가 완전히 꺽어진건 1978년 Robert Bork 판사에 의해서다. (참고로 Bork 판사는 DC circuit의 판사로 재직했고 레이건에 의해 대법원 판사 후보에 올랐으나 의회 인준에 실패했다.)

Image result for robert bork

Bork 판사는 지금까지도 반독점법 관련 고전으로 읽히는 Antitrust Paradox라는 책을 출판한다. 시카고 로스쿨 출신 Bork는 시카고의 밀턴 프리드먼의 영향을 받았다. 그가 세운 독점여부를 판단하는 기준은 consumer welfare에 해가 되는가 아닌가였다.

그러니까 현대의 기준으로, 또는 Bork 판사의 기준으로, 브랜다이즈가 주장한 이야기는 다소 시대에 뒤떨어진 경제학을 모르는 사람이 할법한 이야기인 것이다. 실제로 일부 경제학자들은 뉴 브랜다이즈 운동을 hipster economy 라며 무시하기도 한다.

그럼에도 여전히 의문은 남는다. 그렇다면 지금 계속 논란이 되는 불평등의 문제는 어디에서 생겨난 것일까? 모든 것을 해결해 줄 것 같던 시장경제의 약속은 어디로 가고, 독점 (또는 monoposony) 는 왜 점점 심화되고 있고, 자영업/중소기업들은 시장에서 퇴출되거나 M&A의 대상이 되는 것일까? 실제적인 의문들이 생겨나기 시작한 거다.

참고로 이건 최근 벌어지고 현상이고 팩트이다. (해결책이나 분석은 자신이 밟고 있는 이념의 토대에 따라 상이할 수 있겠지만…) 관련해서 3년전에 자료를 정리한 적이 있는데 아래 링크를 참조하면 될 것 같다.

커져가는 반기업 정서, 그리고 독과점 이슈 (2016년 9월 29일자)

너무 주저리주저리 길어졌는데 점심시간도 끝나가니 내 의견을 남기고 마무리를 지으려고 한다. 이런 어려운 얘기에 내가 답이 있을리 만무하지만 그래도 이야기를 벌려놨으니 아직 정리가 안된 생각이라도 어떻게든 마무리를 지어야 할 것 같아서.

사실 경제학의 관점에서 보면 현대에 들어서 논란이 되는 반독점 규제 이슈는 애매하기 짝이 없고 답도 없다. Antitrust paradox 관점에서 보더라도 대부분 소비자가 손해보았는가 물어본다면 대답이 어렵다.

소셜 미디어는 (광고를 제외하면) 소비자에게 공짜이기에 페북이 독점한다고 해서 광고가 귀찮은 이상의 어떤 경제적인 해를 가진다고 보기 어렵다. 물론 소비자는 페북에 개인정보를 제공하고 있지만, 그 정보라는게 페북수준으로 데이타를 모으기 전까지는 돈되기 힘들고, 그렇게 신경쓰는 사람도 드물다.

비즈니스 모델만 거칠게 보자면 구글도 뭐 매한가지고. 애플/아마존이 독점한다고 해도 소비자 입장에서야 싸고 좋은 물건을 만들어 준다면야 뭐…. (한가지 흥미로운 건 1990년대 독점 논쟁의 중심에 있던 마이크로소프트는 지금 완전히 이미지를 쇄신했고 심지어는 페이스북/아마존과 비교해 착한 기업 이미지까지 있다.)

결국 현대에서 문제가 되는 독점은 경제학의 문제라기 보다는 오히려 민주주의의 문제가 아닐까 한다. 그러니까 부의 집중 그 자체보다 그로 인해 따라오는 권력의 집중이 사람들을 불편하게 만드는게 아닐까. 그 옛날 브랜다이즈는 독점의 문제를 민주주의의 문제로 보았었다. 생각해보면 권력을 분리한다는 아이디어는 정말 미국적이다. 나는 미국 정치철학은 근본적으로 권력을 분리하는 데에 있다고 본다.

가끔 실리콘밸리 쪽 분들을 만나면 드는 생각이 이분들은 혁신을 하다보면 세상이 좋아질 것이라는 순수한 믿음을 가진 분들이구나 싶을 때가 있다. 존경한다. 그런데 한편으로는 배배꼬인 생각이 든다. 세상과 동떨어져 보이는 고고한 자태가 어디까지 가능할까. 정치도 규제도 딴 세상 이야기이고 숭고한 혁신만이 우리를 구원할 듯이 말을 한다.

다시 말하지만 어디까지나 이건 배배꼬인 관점이다. 나는 그분들의 열정과 선의를 믿는다. 그리고 그를 통해 변화하는 세상에서 누리며 살고 있다. 당장 이 메모도 아이폰으로 페북에다 남기고 있는 걸. 그러나 사람과 선의를 믿는 것과 시스템을 바꾸는 것은 별개의 문제이다. 이제는 주체 못하고 커진 힘에 더이상 책임감을 이야기 하지 않을 수 없는 시점이 아닐까. 페이스북이 최근 곤혹을 겪고 있는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Image result for mark zuckerberg

미국의 중산층 그리고 맞벌이 부부의 삶

같은 부서에 일하는 분들 중에 세사람이 최근에 집을 샀다. 미국에서 집을 사면 대부분 모기지 론을 하기 마련이다. 미국에서 모기지는 집값의 20%를 본인 돈으로 지불하고 남은 금액을 20 – 30년에 걸쳐 갚아가는 방식이 일반적이다. 한때 모기지 이자가 3% 이하로 떨어진 적이 있지만 지금은 테이퍼링으로 4%를 넘어가는 상황이다. 애틀란타가 미국의 다른 대도시에 비교해서 집값이 싼 편이긴 하지만 그래도 형편이 되는 만큼 지출은 늘어나기 마련이기 때문에 역시나 대부분은 평생을 빚을 갚아가며 살게 된다. 많이 벌든 적게 벌든 기본적인 지출은 항상 그 규모에 맞춰 정해지고 대부분의 사람들은 모기지, 자동차 할부, 보험료, 보육비, 식비 등 기본적인 지출을 하고 나면 그다지 남는게 없는 삶을 산다. 대부분 사람들은 저축을 하지 못한다.

미국사람들은 전세계적으로 낭비하고 절약할 줄 모른다는 것으로 악명높다. 일정부분 틀린 말은 아니지만 주위의 사람들을 보았을 때 그렇게 많이 낭비하거나 흥청망청 쓰고 산다고 느껴지지 않는다. 내가 주로 만나는 미국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학사나 석사를 마친 회사에 다니는… 우리나라로 따지면 중산층 정도의 사람들이다. 아마 자영업을 하는 분들이나 전문직 같은 경우는 조금 다른 상황일 수 있을 것 같지만 내가 경험한 기준으로 미국 사람이라고 사는게 그다지 여유로운 것은 아니다.

중산층 미국인의 주된 지출은 아무래도 모기지다. 그들이 집을 살 때 고려하는 것은 학군과 안전이다. 학군은 미국에서도 몹시 중요한데, 좋은 학교가 있는 지역은 집값이 비싸다. 또 지역에 따라 범죄율의 격차가 크기 때문에 총기 소유가 합법적인 미국에서 안전한 지역에 사는 것은 중요한 문제이다. 학군을 생각해서, 안전을 따져서 집을 사다보면 결국 비싼 집을 무리해서 빚을 지고 사게 된다.

51N4Pa-f9EL._SY344_BO1,204,203,200_

최근에 내 눈에 들어온 책 중에 하나는 “the Two-Income Trap”이라는 책이다. 한국에는 ‘맞벌이의 함정’이라는 제목으로 번역이 된 것으로 알고 있다. 이 책에서 저자는 이러한 미국의 중산층의 현실에 대해서 분석하고 있다. 저자는 엘리자베스 워렌이라는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출신이다. 파산법을 전문으로 하고 있는 관계로 이 책에는 미국 중산층 가정의 파산의 실례가 다양하게 등장한다.

저자가 말하는 바는 이렇다. 오늘날 맞벌이 가정은 과거 미국의 single income 가정보다 더 많이 번다. 그러나 그들은 늘어난 신용을 바탕으로 좋은 학군과 안전한 지역의 집을 사게 되었고 이는 집갑의 상승을 가져오고 미국 공교육의 실패와 맞물려서 결과적으로 중산층을 취약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실제로 맞벌이의 소득에 맞추어 고정지출을 늘였던 많은 중산층들은 실직을 맞게되면 그 규모를 감당할 수 없어서 파산을 하는 경우가 많다. 해고가 자유롭고 의료보험의 부담이 큰 미국에서 이러한 위협은 아주 실제적이다.

아쉬운 점은 저자가 경제학이나 경영학 전공자가 아니어서 시야가 개인의 사례에 한정되어 있다는 점이다. 그러나 그러한 위협이 실제적이라는 점에서 책에서 말하는 이야기는 설득력있게 다가온다.

참고로 이 책의 저자는 최근 뜨는 민주당 정치인 중에 하나이다. 최근 힐러리가 주춤하는 사이 그를 대신할 여성 대권주자 중에 한명으로 꼽히고 있다. 정치 신인이었던 그녀는 2008년 미국 신용위기 때 소비자 금융보호 단체(U.S. Consumer Financial Protection Bureau)를 창설했고, 월가에 실날한 비판을 해서 저격수로 이름을 얻었다. 2012년 공화당 지역이었던 펜실베니아 주에 상원의원으로 출마해서 승리해서 돌풍을 일으키기도 했다. 말을 직설적으로 논리적으로 잘하는데, 여자라는 점, 그리고 중산층의 입장을 대변한다는 점에서 그 인기가 플러스가 되는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