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연준 의장들의 젠가 게임?

기사는 아주 새로울 건 없지만, 비유가 재미있어서 공유. 연준 의장들의 금리 인상을 젠가와 유사한 kerplunk에 비유했다.

The Fed and the markets – Jerome Powell’s game of Kerplunk (the Economist, 2월 28일자)

Image result for janet yellen

그러니까 젠가로 치면, 옐런은 다섯 번 연속으로 블럭을 뺐는데, (5차례 금리 인상) 파월은 그정도 기회가 없을 것 같다는 이야기.

Image result for powell

자연실업률, 바꿔말하면 NAIRU (non-accerlating inflation rate of unemployment) 는 거시 경제에서 항상 뜨거운 논쟁의 중심인데, 그럼에도 진짜 완전 고용 실업률이 어떻게 되는지는 아는 사람이 없다. 옐런은 솔직히 모르겠다고 했다. 지적 겸손은 존경받아 마땅하다.

정말 파월이 하나씩 블럭을 빼다보면 갑자기 인플레가 오는 시점이 오려나?

얼마전에 (미국) 라디오에서 인플레에 대한 우려가 over-rated 되었다는 의견을 들은 적이 있다. 그런가? 사실 아무도 모르는 거지. 학자들이 예언가도 아니고.

그러고 보면 연준의장은 참 어려운 직업이다. 누구도 모르는 자연실업률 측정 실험을 손수 진행하니 말이다. 젠가 블럭 하나 잘못 뺐다가는 경제학 교과서에 대대로 이름이 남을 텐데.

생산성과 기술혁신

지난 주에 가볍게 끄적인 게 있다. 재정확대 정책과 인플레에 대해서 였는데 글을 이렇게 마무리 지었다.

“나 같은 범부가 뭘 알겠나. 말마따나 정말 갑작스럽게 생산성이 막 향상될지도 모르는 일이고, 아직도 사짜스럽게 들리는 4차 산업혁명이 일어나서 기술이 퀀텀 점프할지도 모르는데…”

지난 포스팅: 인프레이션 없는 재정확대? (2월 15일)

이 얘기를 경제학적으로 다시 풀자면, 기술혁명이 오면 생산성이 급격히 향상되고, 인플레 없는 장기 성장이 올 수 있지만, 그 기술혁신이 (경제학 측면에서) 예측 가능한 변수가 아니라는 의견이다.

내가 알기론 경제학에서 기술혁신은 공급측면 (supply side of economy)의 변수이고, 기술혁신이 왜 생기는가는 경제학에서 자주 다루는 주제는 아니다. 좀 과장해서 말하면, 경제학에서 기술혁신은 어디선가 느닷없이 등장하는 외생변수일 뿐이다.

포스팅을 하고서 이번주는 생산성에 대한 생각을 좀 하고 있었는데, 사람들이 생각하는게 다 거기서 거긴지, 이번주는 생산성 향상에 대한 기사들이 눈에 띄었다.

그중 하나를 공유한다. 뉴욕타임스 economic trends section Neil Irwin의 기사이다.

Irwin은 이번달 맥킨지 보고서를 인용한다.

Solving the productivity puzzle

맥킨지 보고서는 주장하기를, 생산성 향상이 반드시 공급에만 달려있는게 아니고 (supply side of economy) 수요측면에서도 (demand side of economy) 영향을 받는다고 한다.

이게 무슨 소리냐 하면, ‘일단 원인은 모르겠고, 갑자기 기술이 발전하면 그 분야의 생산성이 급증하는 거 아냐?’ 라고 보는게 아니라. (이건 공급 측면 접근이겠지.) 수요가 갑자기 늘어나고, 기업들은 자재도 인력도 부족한 상황에서 기업들이 그제서야 창의적인 해결책 (기술 개발/투자)을 고안하지 않겠냐는 얘기다.

맥캔지 보고서가 든 근거 두가지만 살펴보자.

미국 자동차 산업. 2008년 금융 위기 이후에 미국의 자동차 생산은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공장 가동률이 올라가기 까지는 한참의 시간이 걸렸고 그동안 기업들은 신규 공장을 짓지 않았다. 신기술에 대한 투자는 보통 신규 공장을 지을 때에 이뤄진다. 그러니까 미국 자동차 업계의 신규 기술 투자는 최근까지도 거의 없다시피 했다.

그리고 패스트푸드점. 패스트푸드점 자동 주문 단말기는 오래전에 개발 되었다. 그러나 (미국의 경우) 무인 판매대 보급이 급격히 늘은 건 최근이다. 이또한 실업률이 4.1로 최저점에 이른 요즘 경제 분위기와 연결지어 생각하면 말이 된다.

맥캔지 보고서는 여기서 마무리 짓고, 좀더 거슬러 올라가보자. 영국의 산업혁명.

왜 산업혁명이 영국에서 시작되었을까. 다양한 원인이 있겠지만 일단 영국의 면화 산업을 살펴보는 것이 타당하다. 산업혁명의 주인공은 면화이고 이후의 철도, 증기기관, 철강 산업이 면화의 폭발적인 성장을 뒷받침 하면서 모멘텀을 맞이했다. (1770년 면화산업은 영국 경제의 2.6%를 차지했으나 1831에는 22.4%에 이른다. 비교하자면 같은 해에 철강 산업은 6.7%, 석탄은 7%, 양모는 14.1%였다. 근로자를 기준으로 따지면 당시 영국 노동자의 1/6이 면화산업에 종사했다.)

18세기 영국은 식민지 개척(?)을 통해 인도의 면화를 독점적으로 공급을 받을 수 있는 루트와 면직품들을 팔 수 있는 시장을 장악하고 있었고, 면직물 시장의 가능성을 일찍부터 알고 있었다.

여담으로 좀더 설명하자면, 당시 국제 무역은 인도에서 면직물을 사고, 남아메리카 은광에서 은을 캐고, 캐리비안에서 설탕을 재배하는 하는 식이었다. 이를 유럽과 식민지에 팔고, 또 서아프리카에서는 노예를 사고 (ㅠㅠ), 그리고 그 노예들이 은광과 설탕 제배에 투입되는 구조였다.

다시 산업혁명으로 돌아와서.

산업혁명 이전까지 영국의 면화 산업은 몇가지 한계를 가지고 있었다. 질적으로나 양적으로나 인도/중국의 면직물과 비교우위가 형편없이 떨어지는 상황.

당시 면직물은 인도 제품을 최고로 쳤다. 아프리카 부족들과 무역을 할 때도 족장들이 인도의 calico 캘리코를 (인도산 면직물) 요구할 정도였다고.

결국 동인도 회사는 인도 벵골지역을 장악해서 차근차근 인도 기술을 따라 잡았고, 면화에 대한 구입루트를 확보했지만 생산량 확보와 원가절감은 결코 따라잡기가 결코 쉽지 않았다.

당시 면화 생산은 농부들의 농한기 부업이었고, 주로는 여자와 아이들의 일이었다. 바꿔말하면 노동력이 부족했다. 게다가 인도에서 영국까지 운송비도 엄청났고, 부업이기에 균질한 품질을 보장할 수도 없었다. 무엇보다도 당시 영국 랭커셔 지방의 임금은 인도의 6배 수준.

Image result for cotton factory industrial revolution

(source: http://eh.net/encyclopedia/women-workers-in-the-british-industrial-revolution/)

경제사 쪽에서는 일반적으로 이러한 한계 상황이 영국의 산업혁명의 원동력이 되었다고 보는가 보다. 그 논리를 따르자면, 실업률이 최저에 이르고 노동력이 희소해지면 기업들이 기술개발을 할 요인이 충분해진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그러니까 2018년 지금의 미국??)

결론은 그렇다치고, 어쨌든 산업혁명 이야기를 마무리 짓자면, 영국 면화 산업의 생산성은 산업혁명, 공장의 건설에 힘입어 급격히 상승한다. 18세기 인도의 경우 100파운드의 원면을 방적하는데 5000시간이 필요했다. 반면 영국은 1790년에 mule방적기를 이용해 1000시간으로 줄였고, 1795년에 수차를 이용하면서 300시간. 1825년 Roberts의 자동 mule 방적기 발명으로 135시간으로 줄였다. 불과 몇십년 사이에 370배의 생산성 향상을 보였다.

산업혁명 이후 생산성 향상은 당연한 것이 되었고, GDP와 마찬가지로 생산성은 절대수의 증감을 따지는 것이 아니라 성장률이 기준이 되어 경제 지표를 구성한다. (대분기)

관련자료:

Empire of Cotton by Sven Beckert (Vintage Books, 2014)
Why the industrial revolution was British: commerce, induced invention, and the scientific revolution (The economic history review, R. C. Allen)
주경철 교수 칼럼
[경제사 뒤집어 읽기] 산업혁명 일으킨 인도산 면직물 (2011년 4월 8일자, 한경]

애고 길었다. 자꾸 삼천보로 빠진다. 어차피 내 포스팅이 수다긴 하니까…

시간이나면 다음 포스팅으로 요즘 읽는 책 Empire of Cotton 이야기도 좀 해보려고 한다. 면화의 역사에 대한 책이지만, 마침 산업혁명과 산업화, 보호무역에 관한 챕터를 읽는 중인데, 요즘 상황에도 걸맞는 이야기가 될 것 같다.

인플레이션 없는 재정 확대?

요즘 페북질이 너무 뜸한 듯하여 잡담이나 몇자 올린다.
.
이번 달들어 미국에선 거시쪽으로 몇가지 굵직한 일들이 있었다. 개인적 감상을 정리해본다. 내 감상이야 학부생 거시 입문 수준이니까 누구든 틀린 부분은 지적해주면 감사할 따름이다. 언제나 그렇듯이 그럴 때 더 많이 배우니까.
.
아무래도 요새 미국 경제에 사람들이 주목하는 건 이번달 들어 두차례 있었던 주식 시장 조정 때문이 아닐까 한다.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기만 하는게 미국 주식인가 싶을 정도 였는데, 몇차례 조정을 겪고나니 미국 경제에 경고등이 들어온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된 것이다. 갑자기 생소한 Vix라는 인덱스까지 뉴스에 등장했다.
.
Vix – the Cboe Volatility Index는 마켓의 변동성을 나타내는 지표이다. 별칭으로 fear gauge공포 측정기로 불리기도 한다. 투자자들의 공포나 시장 변동성을 어떻게 측정하나 싶지만, 이게 30일 만기 옵션의 가격 차이를 계산하면 나오는 값이다. 물론 이 지표를 ETF로 만들 수도 있겠지만, 지표를 운영하는 쪽에서 검토를 하다가 포기했다. 그러니까 투자자들의 공포심리를 투자 상품으로 만드는 건 공포를 부추기는 결과 밖에 나오지 않겠나. 그치만 현실적으로는 vix가 링크된 ETF는 있고, 이를 short하는 상품도 있다. 그리고 이 니치마켓을 겨냥한 금융상품이 나름 인기있기도 하다. 2008년 금융 위기 이후로 마켓 변동성은 꾸준히 떨어졌기에 vix를 short하는 상품은 상당히 수익성이 좋기도 했고.
.
어쨌든 다시 본론으로 돌아가서.
.
사람들은 이제 미국 경제의 건전성을 이야기 하기 시작했다. 여러가지 분석도 나오기는 한다. 그치만 결국 주식시장은 주식시장일 뿐 경제가 아니다. 어쩌면 주식시장이 잘나가는 건, 또는 폭망하는 건 진짜 경제하고 1도 관계 없을 수 있다. 주가는 말 그대로 투자자들의 기대일 뿐이다. 미국 경제는 여전히 순항하고 있다. 실업률 최저, 기업들 수익도 좋고, 심지어는 이제 임금까지 오를 기미를 보인다.
.
이제 미국 정치 이야기를 하자.
.
지난주에 미국 국회는 2년짜리 장기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쉽지는 않았다. 두차례 셧다운이 있었고, 두번의 필리버스터가 있었다. 민주당 중견 의원 낸시 펠로시 의원은 DACA (불법 체류자 자녀들 신분을 보장해주는 행정명령) 무효화를 반대하는 필리버스터를 했고, 공화당 랜드 폴 의원은 적자 폭을 늘리는 예산안이 당의 정체성에 반한다며 반대했다. (그러게 공화당은 균형예산을 말하던 당인데…)
.
이렇게 표면만 보면 극심한 진통 끝에 예산안이 타결된 것 같다. 그런데 실상은 그렇지도 않다. 공화당도 민주당도 모두 원하는 바를 얻었다. 공화당은 이미 세금을 내렸고, 국방 예산을 대폭 늘렸다. 민주당도 취약계층 (특히 저소득층 어린이) 의료 예산을 상당히 많이 확보했다. 그러니까 민주당도 이민법 말고는 많은 것을 얻은 셈이다.
.
참고로 예산안은 $20B 인프라, $6B 향정신 의약품 관련, $5.8B child care, $4B 보훈병원 관련, $90B 허리케인 및 산불 피해 복구 관련. 이렇게 되어있다.
.
관련기사
 .
그리고 법인세 인하는 미국 기업들에 엄청난 공돈을 안겨주었는데, 실제로 많은 회사들이 올 초에 보너스 잔치를 벌였고, 일부는 임금인상을 하기도 했다. (물론 이게 타이트한 노동시장 때문인가 법인세 감면 때문인가는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
이게 끝이 아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멕시코 장벽을 포기하지 않았고, 당장 다음주에 인프라 투자 계획 발표를 예고한 상황이다.
.
그러니까 누가봐도 지금 미국 정치권에서는 재정적자, 정부 부채에 관심을 보이는 사람이 없다.
.
그치만 가만히 따져보면 공화당이 변했다고 말하기도 힘든게, 레이건 때도 세금을 인하하면서 국방 예산을 늘렸고 부채는 증가했기에 정치는 원래 그런가부다 하고 생각할 수도 있다.
.
사실 재작년 만해도 유동성 함정과 저금리가 화두가 되면서 일부 전문가들은 재정확대를 말하기 시작했었다.
.
아무리 그래도 경제쪽 사람들을 갸우뚱하게 만드는 건 시기 문제.
.
미국 실업률은 완전고용을 말할 만큼 낮은 수준이다. 그리고 경제학자들은 이정도 상황에서 인플레가 왜 오지 않을까 궁금해하고 있는 바로 그 시점인데… 왜왜왜??
.
딱 이 시점에서 바로 옐런 누님이 임기를 마치신다. 누구에게도 칭송을 받고 적격자로 평가받던 사람. 그리고 신임 의장 파월. 나야 잘 모르지만, 여러 분들이 파월 정도면 무난한 인선이라고 하시니 그런가보다 한다. 그치만 아직 검증되지 않은 분이다.
.
그러니까 내 거시 입문 지식을 되살리자면, 재정정책과 통화정책, 실업률과 인플레는 모두 같이 엮여 돌아가는게 아닌가. 재정정책 쪽에서는 이미 휘발류를 들이 붓기로 작정한 것 같고, 결국 미국 (크게는 세계) 경제의 고삐를 쥔건 파월인 셈이다. 그 고삐는 조금 느슨하게 쥐었다가는 버블이 생기고, 꽉 쥐었다가는 급격한 불황이 찾아오는 아슬아슬한 고삐가 아니겠는가.
.
그런 점에서 이번주 이코노미스트지는 재미있는 기사가 많이 실렸다. 이코노미스트지는 고삐를 세게 쥐는 상황 (그러니까 이자율을 급격하게 올리는 일)을 경고하면서 세가지 측면을 이야기 했다.
.
Capture
.
첫번째는 미국이 완전고용 상태에 들어섰지만, prime age (25세에서 54세) 노동 참가율을 보면 아직도 자발적인 실업상태인 사람이 많다는 점을 이야기한다. prime age 노동 참가율이 (금융위기 이후) 그래도 조금씩 증가했다고 듣기는 했었다. 근데 여전히 2000년의 82%와 비교하면 3%에 작은 79% 라고 한다. 그리고 그 3%의 차이는 무려 370만명.
.
두번째로는 임금이 오르고는 있지만 그 폭이 무척 제한적이라는 점. 그러니까 예전에 미국 노동자들은 대다수 노조에 가입이 되어있었고, 대다수 물가 상승과 준하는 임금 상승을 보장 받았으나, 지금은 꼭 그렇지 않기에 임금 상승과 인플레의 영향은 상당히 적을 것 이라는 설명이다.
.
마지막으로는 타이트한 노동시장과 시중의 자금이 결국에는 기업들의 자본투자와 생산성 향상, 기술 발전을 이끌지 않을까 하는 낙관이다.
.
관련기사
그러니까 뭐 내말로 얘네들 이야기를 요약하자면, 일단 불안불안한건 사실이지만, 그래도 좀 지켜보자. 낙관적인 면도 있다 정도 인 듯하다. 그린스펀 때도 생산성 향상이 있어서 결국 장기적인 호황이 온거 아니냐 뭐 그런 이야기도 하는데…
.
나같은 범부가 뭘 알겠나. 말마따나 정말 갑작스럽게 생산성이 막 향상될지도 모르는 일이고, 아직도 사짜스럽게 들리는 4차 산업혁명이 일어나서 기술이 퀀텀 점프 할 지도 모르는데. 월급 따박따박 나오는 회사 다니는 거에 감사하고, 아직 젊으니까 갑작스런 인플레에 취약한 연금 수급 생활자가 아니라는 사실에 또한 번 감사를, 그리고 보스에게 충성 하는게 장땡이 아니겠는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