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 선정 2017년 올해의 책 10권

올해의 책 시즌이 돌아왔다. 아래 링크는 NYT 선정 The ten best books of 2017. 올해 리스트에는 (다행인지) 몹시 끌리는 책이 없었다. 소화불량이다. 작년 리스트에서 보려고한 책들도 소화못했는데, 책만 쌓으면 뭐하리.

그래도 올해 리스트에서 눈에 띄는 책 두권만 보자면.

Pachinko by Min Jin Lee (NYT 서평 링크)

Image result for pachinko min jin lee

올해 꽤나 주목받은 소설 중 하나이다. 미국 National book award 후보작 이기도 했고. 재미교포 작가 이민진이 4대에 걸친 재일교포 가족사를 소설로 썼다. 한국인들도 잘 모르는 재일교포 이야기에 미국인들이 주목했다는 게 신기하기도 하고 해서 기회가 되면 읽어볼 생각.

Prairie Fires: The American Dreams of Laura Ingalls Wilder by Caroline Fraser (NYT 서평링크)

Image result for Prairie Fires

올해 NYT book list 논픽션은 전기가 강세이다. 그중에서 눈길을 끈 책은 Little house on the prairie 초원의 집의 작가 Laura Ingalls Wilder 로라 잉걸스 와일더의 전기이다.

이유는 첫째 때문. 첫째가 요즘 책읽기에 푹빠져있는데, 최근 초원의 집을 재미있게 읽었나보다. 초원의 집에 나오는 아버지를 몇차례 언급했다. 초원의 집 아빠 Charles는 정말 손재주가 좋아서 초원에다가 직접 집도 짓고 농장도 꾸리고 가구도 만든다나 어쩐다나. 문제는 내 자격지심. 괜히 비교당하는 것 같아서 기분이 살짝 언짢다. 서부 개척시대에 mid west에다 집짓는 거랑 내가 비교되다니.

전기는 소설의 배경이 된 잉걸스 가족의 실제 삶을 이야기한다고. 그리고 작가들의 이야기를 그린다고 한다. 작가들이라고 굳이 복수로 말한 것은 Laura의 딸이 집필 과정에 깊이 관여했기 때문이다.

지금도 황무한 (게다가 춥기까지한) 미네소타, 위스콘신, 사우스 다코다 같은 곳을 개척한 사람들, 그리고 그 땅의 native Americans 들의 이야기를 읽고서 딸에게 다시 이야기해 주어야할 의무감도 생긴다.

책에서는 개척자들이 아무도 살지 않는 땅을 개척한 것 처럼 나오지만 실상은 native American들이 이미 살고 있는 땅이었다고. 그러니까 Charles도 주인없는 inhabitable land를 개척한 것도 아니고, 대단한 것도 아니지 않냐고.

뭐 Charles랑 비교당하는게 싫어서 그런건 아니고…

참고
작년 2016 리스트와 내 간단한 커맨트
2015년 리스트

요즘에 읽은, 읽고 있는, 읽을 책들 1 – Black Swan, Maus, Salt

원래는 하나씩 리뷰를 올릴 생각이었는데, 꽤 귀찮다. 뭐라도 끄적여 두지 않으면 나중에 읽었다는 사실도 잊을 것 같아 기록을 남겨둔다.

The Black Swan – Nassim Nicholas Taleb (80% 완독)

이 책은 올해 초부터 들고 있는데, 아직 끝내지 못했다. 재미가 없는 건 아니고, 감탄하면서 읽고 있음에도 중간부터 속도가 늘어진다. 주제가 명료한데, 워낙 다양한 분야를 토대로 주제를 풀어내기 때문에 소화하는데 시간이 걸려서 그런 것 같다. 한번 더 읽고 싶다는 생각이 들 만큼 좋은 책이다.

Maus – Art Spiegelman (30% 완독)

블랙스완을 읽다가 프랙탈, 망델로브 집합 이야기가 나올 쯤에 머리가 너무 아파졌다. 나같은 공돌이 한테는 차라리 수식이 더 편했을 지도 모르겠다. 말로 개념을 설명하는 게 더 헤깔린다. 어쨌든 쉬어갈 겸 만화를 집어들었다.

만화책이라서 술술 읽힌다. 그렇다고 내용이 가벼운 것은 아니다. Maus는 만화로는 처음 퓰리처상(1992년)을 받았다. 아우슈비츠 생존자인 아버지를 아들의 입장에서 그렸다. 이 책에서 가장 아이러니 한 부분은 인종 차별의 피해자인 아버지가 흑인에 대해 차별적인 모습을 보인다는 것. 아들에게 아버지는 피해자도 아니고, 괴팍한 노인네도 아니다. 어떻게 보면 이 책은 가족에 관한 이야기이다.

책의 도입부. 아들이 친구 문제로 고민을 하고 있다. 그때 아버지가 아들에게 하는 말은 다음과 같다. “Friends? Your friends? If you lock them together in a room with no food for a week, then you could see what it is, friends.”

만화는 (당시 기준으로는) 새로운 표현도 몇가지 시도한다. 그 자체 만으로도 볼만하다.

Salt – Mark Kurlansky (시작 안 함)

지난 주에 딸아이랑 서점에 갔다가 집어든 책. 책에 대한 사전 정보는 없었지만, 펭귄문고라 일단 신뢰할 만하고, 훑어 보았을 때 느낌이 좋았다. 집에 와서 책에 대한 정보를 좀 검색해봤는데, 마크 쿨란스키는 <대구 cod>라는 책을 쓰기도 했다고. 미세사 쪽에서는 알려진 저자라고 한다. 한국어로도 번역된 책인데, 지금은 절판 되었다고 한다. 최근 음식 관련 글들이 유행인데 재출간되어도 괜찮을 것 같다.

<이어서…>

요즘에 읽은, 읽고 있는, 읽을 책들 2 – 내가 정말 원하는 건 뭐지, 인생수업, 당신의 그림자는 월요일, 나는 왜 작은 일에만 분개하는가

요즘에 읽은, 읽고 있는, 읽을 책들 3 – 황석영의 한국 명단편 101, Monkey Business, 소설가의 일, 먼 북소리, Essays of Montaig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