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번째 포스트 중간 결산

16세기 초반, 종교개혁 시기의 중심인물 에라스무스. 나는 그를 좋아한다. 그는 대표적인 회색인간이었고, 경건한 자유주의자였다. 네덜란드의 문화사가 하우징어 (Johan Huizinga, 1887 – 1945)는 에라스무스(1466-1536)를 아래와 같이 평했다.

“인생의 진정한 즐거움이 세속적 관심사로부터의 초연함과 지저분한 것들에 대한 경멸에 있다고 한다면, 그것은 전원적 즐거움이 되어야 마땅하다. 이 세상에서 벌어지는 일에 관심을 갖는다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시장의 물품 가격을 잘 알고, 영국 왕의 원정계획에 대해 소상하고, 로마에서 온 소식을 잘 알며, 덴마크의 생활환경을 꿰뚫고 있어 봐야 그게 무슨 소용인가? <대화집>에 나오는 현명한 노인은 그리 높지 않은 명예의 자리에서 안전하고도 평범한 생활을 하면서 그 어떤 것도 그 누구도 판단치 않으며, 이 세상에 대해 미소를 짓는다. 책들로 둘러싸인 채 늘 고요하게 있으면서 자족하는 것, 그것이 무엇보다도 바람직하다.” (에라스뮈스 평전 – 요한 하위징아 저, 연암서가)

관련한 이전 포스트: 회색분자와 에라스무스(2015년 3월 5일 포스팅)

Image result for erasmus

.

포스트 100개를 저장할 때마다 중간 결산을 하고 있다. 300번 째 중간 결산을 할 때와 지금을 비교하면, 세상 돌아가는 일에 대해 지나치게 많이 떠들었다. 내가 아는 이상, 그리고 능력이상 떠들기도 했다. 예전에 한 번 적었듯 나에게 블로그는 내 자신과의 대화이다. 나의 포스트들은 일차 독자가 나이고, 내가 읽고서 만족하면 그걸로 족하다. 글을 써두고서 시간이 흐른 뒤에 읽어보면 예전의 나를 만나게 된다. 이전에도 블로그에서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를 종종했지만, 이는 내가 그 속에서 살아가기 때문이었고 무슨 이야기를 하던지 글을 쓰면서 나를 드러내려고 했었다. 세상에는 수많은 글들이 있는데, 나를 빼고서 글을 쓴다면 쓰레기 더미를 재생산하는 것 밖에 아니지 않나.

그렇게 생각해보니, 최근의 포스트들은 몇개는 그나마 봐줄만 했고, 몇개는 별 의미가 없었다. 요즘 관심사가 주로 시사적인 이야기에 치우치다보니 고요하게 앉아서 책을 보며 자족할 일도 별로 없었다. 뉴스에 지나치게 열중하면, 얼굴을 찌푸리고 판단하기 시작하며 중심을 잃기 쉽상이다.

어쨌든 중간 결산이니까 재미삼아 통계도 내어봤다. 300번 째 포스팅 때 누적조회수가 18000건 이었고 지금은 약 31000건 정도이다. 중간 결산 때마다 트래픽이 대략 두배 정도 는다. 과분한 관심이고 동시에 감사하다.

마지막으로 조회수가 높았던 15개의 포스트를 정리해보았다. 조회수가 높았다고 좋은 글이었던 것은 아니고 몇몇 글은 지금 읽어보니 몹시 부끄럽다. 어떤 포스트들은 시의적절했고, 어떤 포스트들은 제목이 선정적이어서 관심을 끌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어떤 계기가 되었든, 포스트들을 읽어주시는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생각을, 그리고 배움을 여러 사람들과 나누는 것을 즐거운 일이다. 내 포스트들이 누군가에게 유익이 되었다면 그또한 감사할 일이다.

1위: 엑셀 Y축 물결무늬 차트 그리기
2위: 주요국가 부동산 가격 추세 그래프
3위: 일본의 의리, 한국의 정, 그리고 미국인의 인간관계
4위: 현대 경제학의 6가지 주요 이론: 1.정보 비대칭
5위: 미국회사와 cultural fit
6위: 아나키스트: 천황 암살을 계획했던 가네코 후미코
7위: 측은지심(惻隱之心)
8위: 미국 이민 생활의 어두운 단면 – Crime in Atlanta
9위: 미국의 중산층 그리고 맞벌이 부부의 삶
10위: 한국 방문중에 느낀 점들
11위: 유가가 곡물가격에 미치는 영향
12위: 1st work anniversary!
13위: 한국사람들은 왜 외국에서 서로 피할까?
14위: 강세와 발음 – Atlanta, fantastic, coyote
15위: 현대 경제학의 6가지 주요 이론: 2.금융시장의 불안정성 – 민스키 모멘트

순위에 들지 못했지만 쓰면서 재미있었던 포스트 21개를 보태자면

이슬람과 서구사회 (연재), 브렉시트 (연재), 자메이카 육상 선수의 비밀, 미국 낙태 이슈 정리 (연재), 미국 총기 규제 이슈 정리 (연재), IS와 이라크 내전, 2016 미국 대선 관련, 내가 놓친 2015년 미국 트랜드 6가지내가 믿는 기독교 (연재)발음/관사/전치사 이야기시편 121편 : 성전에 올라가는 순례자의 노래온라인에서 나를 얼마나 드러내는 것이 좋을까참나무를 훑고 가는 바람소리데스틴 여행기 (연재)과하지도, 부족하지도 않은, 말과 글누군가 정리해둔 외신 추천글에 필받아서First day of school아이 교육에 대해 올바로 질문하는 법, 맥도날드의 기억들, 번역가, 편집자, 그리고 지적 노동THE MISTRUST OF SCIENCE – Atul Gawande (New Yorker)

가 있다.

블로그 중간 결산 (300번째 포스트)

300번째 포스팅을 기념하여 조회수가 높았던 포스트들을 정리해 보았다. 어떤 포스트는 그저 검색어에 잘 걸렸거나 제목이 선정적이어서 조회수가 높았던 것 같다. 조회수가 높았던 포스트가 내맘에 드는 글이거나, 좋은 포스트인 건 아니다. 어떤 포스트는 지금 읽어 보면 부끄럽기만 하다.

블로그를 시작한게 재작년 7월이다. 페북에 끄적여둔 것들 저장도 할 겸, 생각 정리용으로 시작했다. 감사하게도 블로그/페북질을 통해 훌륭한 분들을 많이 알게 되었다. 그리고 예상보다 많은 분들이 포스트들을 읽어주셨다. 지금까지 누적 조회수는 18,000건이 조금 넘는다. 하루 평균 30~40건이다. 과분하다. 애초에 일기 대신 블로깅을 시작 했던 이유는, 누군가 내가 끄적인 글을 읽는 것을 의식하는 것만으로도, 꾸준히 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 때문이었다. (관련 포스트)

깊이 있는 글을 쓰고 싶었지만, 최근 둘째가 생기고 사는데 쫒기다 보니, 요새는 주로 내가 읽고 있는 뉴스를 정리하고 짧은 커맨트를 다는 용도로 사용하고 있다. 뭐 사실 긴 글은 별로 인기도 없고, 시사성 있는 글들에 관심이 높긴 하지만 말이다.

어떤 경로로 방문을 하셨던지, 나의 별거 아닌 포스트들을 읽어주신 분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 내가 생각을 정리하며 공부하고 느낀 것들이 그 분들에게도 어떤 식으로든 도움이 되었다면 만족한다.

1위:  엑셀 Y축 물결무늬 차트 그리기

2위:  주요국가 부동산 가격 추세 그래프

3위:  일본의 의리, 한국의 정, 그리고 미국인의 인간관계

4위:  아나키스트: 천황 암살을 계획했던 가네코 후미코

5위:  미국회사와 cultural fit

6위:  1st work anniversary!

7위:  미국의 중산층 그리고 맞벌이 부부의 삶

8위:  측은지심(惻隱之心)

9위:  한국사람들은 왜 외국에서 서로 피할까?

10위:  About

11위:  강세와 발음 – Atlanta, fantastic, coyote

12위:  한국 방문중에 느낀 점들

13위:  두가지 언어 사용이 만드는 번역체 말투들 – 우리집 사례

14위:  장자가 말한 심재(心齋) 그리고 바울이 말한 자기 비움과 자족

15위:  아마존과 미국 회사

순위에 들지 못했지만 쓰면서 재미있었던 포스트 15개를 보태자면

내가 믿는 기독교 (연재)발음/관사/전치사 이야기유럽 난민 이슈와 나시편 121편 : 성전에 올라가는 순례자의 노래온라인에서 나를 얼마나 드러내는 것이 좋을까참나무를 훑고 가는 바람소리데스틴 여행기 (연재)과하지도, 부족하지도 않은, 말과 글누군가 정리해둔 외신 추천글에 필받아서딸내미와 발렌타인 데이감옥에서 예일 법대까지, First day of school아이 교육에 대해 올바로 질문하는 법, 맥도날드의 기억들, 번역가, 편집자, 그리고 지적 노동

가 있다.

Essais_Titelblatt_(1588)

그림: 몽테뉴의 에세이 표지 (image source: wikip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