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렌즈 방영권 밸류에이션 – 좀더 기술적인 분석

어제 프렌즈 1년 방영권이 $100MM에 팔렸다는 기사를 공유했다. 생각해보니 나도 나름 MBA인데, 기업뉴스를 너무 감상위주로 올렸나 싶어서 자료를 좀 찾아봤다.

어제 포스트 링크

프렌즈의 밸류에이션을 하는 가장 직관적인 방법은 CLV (customer lifetime value)를 써보는 거다. 넷플릭스의 경우는 한명의 가입자가 얼마의 가치를 가지냐가 될꺼다. 대충 이쪽 업계에서 CLV를 $1000 정도로 보는 것 같다. 그러니까 이 계산으로는 $100MM이 말이되려면 올해 프렌즈로 10만명의 추가 가입자가 생겨야 한다. 아니면 기회비용 관점에서 프렌즈의 소유권을 갖고 있는 타임워너가 2020년에 프렌즈를 방영한다면 내년 방영권을 팔았기 때문에 10만명의 가입자를 못끌어온다는 계산이 나오거나. (타임워너는 또다른 스트리밍 시장 참여자 HBO의 소유주 이기도 하다.)

아니면 SAC (subscriber Acquisition Cost) 를 이용할 수도 있다. 이건 가입자 한명을 끌어오는데 드는 마케팅 비용이다. SAC를 한명당 $200로 친다면, (작년 자료를 보니까 넷플릭스가 SAC를 $200로 잡았더라.) 프렌즈가 50만명의 추가 가입자를 끌어와야 수지가 맞다는 이야기다.

회계적으로는 프렌즈의 가치를 산정한 다음에 일년 방영한 다음에 얼만큼 amortized 되었나를 따지는 게 맞을 것 같다. 인간적으로 프렌즈 전 시즌 본다음에 다음해에도 또 정주행하는거는 아니지 않나. 그치만 이건 좀 내부자료가 있어야 할 것 같아서 패스.

또는 넷플릭스가 자체적으로 가진 다른 컨텐츠 가격과 비교하는 방법도 있을 것이다. 이건 회사 내부적으로는 좀더 수월하지 않을까 싶다. 잘나가는 넷플릭스 드라마 Crown이나 Strange Things 아니면 Narcos 같은 컨텐츠 가격을 산정한 다음에, 비교할 만한 숫자를 토대로 (시청자수, 시청시간, 독점 방영여부 등등…) 프렌즈랑 비교하는 거다.

넷플릭스야 워낙 데이타 중심의 회사 / 빅데이타의 선구자로 불리는 회사니까 프렌즈의 가치를 잘 판단했을 꺼다. 당연히 $100MM 딜 산정하려고 숫자쟁이들이 달라붙어서 엄청 엑셀을 돌렸겠지. 그래도 $100MM는 좀…

이 동네 워낙 경쟁이 치열해서 점점 그렇게 되는 것 같다. 프렌즈 판권을 가진 타임워너 (라고 쓰고 AT&T라고 읽는다.) 가 HBO의 소유주라 계산이 더 복잡하다. (어제 살짝 언급한 디즈니는 hulu를 갖고 있고.) 그리고 프렌즈가 끝이 아니다. 얘기를 들어보니 NBC 쪽 미드 오피스도 곧 재계약에 들어간다고 한다. ㅎㄷㄷ

Image result for friends netflix

넷플릭스 프렌즈 방영권 계약

넷플릭스가 1000억원에 프렌즈 방영권을 1년 연장했다고. 작년 300억원에 비해서도 엄청난 액수. 금액이 워낙 크니 감이 잘안온다. 프렌즈 보려고 넷플릭스 계정을 가진 분들이 있긴 하겠지만, 그래도 프렌즈가 그정도 값어치가 되나?

Image result for friends

관련기사

Netflix Will Keep ‘Friends’ Through Next Year in a $100 Million Agreement (NYT, 12월 4일자)

스트리밍 쪽이 확실히 치열하긴 하다. 아마존도 나름 강점이 있고, 디즈니도 내년 말에 출사표를 던진 상황이다. 디즈니는 자체 컨텐츠 (마블/스타워즈랑 디즈니 만화 등등…) 도 있고, ESPN이 자회사인지라, 스포츠 쪽도 꽉잡고 있다.

어쨌든 넷플릭스가 요즘 방송계의 큰손이긴 하나보다. (바꿔 말하면 호구라고 할 수도…)

+ 덧: 프렌즈가 꼭 미쿡 사람만 보는 시트콤은 아닐 꺼다. 당장 한국에도 여전히(!) 프렌즈 팬이 있고, 넷플릭스 가입자 수도 미국 6천만/월드와이드 1억 3천만으로 해외 시청자가 더 많기도 하고.

나는 프렌즈 지금 보려면 너무 올드하지만, 올드한 거 좋아하는 사람도 있으니까… 심지어 Jeopardy도 넷플릭스에 있다. AFKN 틀면 주구장창 나오던 스핀 돌려서 quiz 맞추던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