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당 선거 스케치 – 테드 크루즈 편

트럼프의 인기는 여전히 식을 줄 모른다. 그 와중에 루비오와 벤카슨이 주춤하다. 이때 치고 올라온 정치인이 있는데, 바로 테드 크루즈이다. 텍사스주 상원의원인 테드 크루즈는 보수 기독교인들에게 인기가 높다. 티파티의 지지를 받는 인물이기도 하다.

NYT에서 제작한 테드 크루즈의 유세 현장 스케치 동영상을 공유한다.

How Ted Cruz Connects (뉴욕타임스 12월 21일자)

동영상은 그가 선거 유세 장소로 교회를 선택하여 어떻게 기독교인들에게 어필하는지 잘 보여준다. (가치 중립적으로 보자면) 연설자가 어떻게 청중의 언어를 사용하여 그들의 마음을 얻는가를 보여주는 모범사례라고 할만하다.

목사의 아들인 그는 교회 문화에 익숙하다. 교회에서 자주 쓰이는 ‘부흥’이라는 단어 자리에 미국의 부활, 레이건 시대의 회복을 넣어 말한다. 선거유세라기 보다는 한편의 부흥집회 설교를 듣는 느낌이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