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징코와 자이니치

어제 재미교포 작가 이민진의 Pachinko라는 소설을 언급했는데, 몇가지만 덧붙인다.

Image result for pachinko min jin lee

Image result for min jin lee

Min Jin Lee (1968 – )

.

어제 포스트 링크 (뉴욕타임스 선정 2017년 올해의 책 10권)

자이니치, 그러니까 재일교포에 대해서는 잘 아는 건 아니지만 최근에 본 영상물 중에서는 아래 첨부 다큐 (13분 분량)가 자이니치 (특히 조총련계) 에 대해 잘 요약해서 보여준다. 미국인의 시각이라 감정적이거나 한 것도 아니고.

.

조선이 남북으로 갈리기 전에 일본으로 이주한 자이니치들은 육이오 이후 자신의 국적을 정해야했다. 지리적으로는 남한 출신이 많긴 했지만, 재일교포에 무심했던 남한정부에 비해 북한은 이들에게 심적 물적 지원을 했었고, 많은 이들이 북한을 자신의 조국으로 선택했다.

이들은 주로 빠찡코를 운영하며 경제 기반을 만들었다. 그리고 지금도 북한에 강한 동질감을 가지고 있다. 21세기 들어 북한-일본 관계가 급랭하고 북한 군비 자금으로 흘러든다는 비판때문에 실질적으로는 빠찡코 운영이 많이 어려워 졌다고 들었다.

며칠전에 서점에서 훑어본 바로는 소설 Pachinko는 정치적인 메세지가 뚜렸한 이야기는 아니었다. 오히려 1910년 부터 현대에 이르르는 4대에 걸친 가족사, 사랑이야기, 가족 간의 갈등이 주였다. marginalized 주변화된 인물들에게서 좀더 극적인 이야기들을 발견할 수 있는 건 사람들이 살아가는 데에 보편적 사실이 아닐까 한다.

직장 문화와 성평등

일전에 올린 [실리콘 밸리와 직장문화] 포스트에 Santacroce G Nam 님이 댓글을 달아주셨다. 답변이 길어져서 따로 포스트로 옮겨둔다.

산타크로체님: 매우 흥미있는 이슈인데 관련 글을 올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직 정리된 생각은 아니지만 테크기업의 짧은 기술생애주기를 생각하면 예를들어 유럽식의 5주 휴가나 35시간 근무제 또는 매우 관대한 출산 및 육아휴가가 제도적으로 가능할까 싶긴 합니다. 어쩌면 조악한 방식으로 야근을 강요할 필요도 없이 Task 중심의 성과보상 체제라면 능력에 따른 업무 투입 시간은 상당한 개인차를 보일 것 같기도 합니다. 일정한 결과물을 제 시간안에 도출하는 것만 고려한다면 주 20시간을 일하든 집에까지 업무를 가져가서 50시간 이상을 일하든 상관하지 않을 것 같기도 합니다. 특히 관대한 출산육아 휴가가 보장되어 1년 정도 업무 공백이 생긴다면 스맛폰 같은 경우는 한 버전을 건너 뛰는 꼴인데 매니저는 생산성의 유지에 대한 고민이 들 것 같고 휴가 해당자는 커리어에 대한 고민이 들 것 같기도 합니다. 당연히 피고용자 입장에서는 유럽식이 좋긴 하겠지만 현 미국 테크기업이 그런 업무 스타일을 전면적으로 채택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에서 나온 이야기였습니다.

나:
말씀하신 대로 실리콘 밸리 기업들은 대부분 task 중심의 성과 보상체제를 운영한다고 들었습니다. 굳이 실리콘 밸리가 아니더라도 미국 기업 대다수가 ‘일만 제 때 끝나면 근무시간이야 무슨 상관이람.’ 이란 마인드를 가진 것도 사실입니다. 물론 이것도 기업마다 달라서 온도차가 큽니다. 사실 성과중심체제가 일의 양을 줄인다기 보다는 더 과도한 일을 요구하기도 합니다. 아마존이 이슈가 되었던 것은 너무나도 과도하게 성과를 몰아부쳐서이기도 합니다.

또 말씀하신대로 업무 스타일에 따라 직무별로 flexible한 업무 수행이 가능한 일이 있고 아닌 일도 있습니다. 다만 근무 환경과 회사 문화가 좋은 회사일 수록 한 사람에 의존하지 않고 시스템적으로 일이 진행되도록 하려고 노력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것도 말씀하신대로 특히 순간순간 트랜드가 변하는 테크 쪽에서는 그다지 먹히지가 않는 것 같습니다. 아무리 시스템으로 일하려고 해도 사람이 몸으로 떼워야 할 부분이 분명 있기도 하고요.

제가 이왕 출산휴가 이슈를 제기 했기에 마지막으로 성평등에 관한 이야기를 해보자면, 유연한 근무환경을 만드는 것이 성평등(특히 남녀 임금 격차 부분)을 가져오는 데에 큰 효과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최근에 vox에서 만든 동영상을 본적이 있는데, 2009년에 시카고대 MBA 졸업생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 따르면 (하버드대 Bertrand 교수 팀), 직군에 따라 임금 차이가 다릅니다. 이를 테면, 테크나 과학쪽 일 처럼 철저하게 성과중심인 직군은 유연한 근무가 가능하기에 성차이에 따른 임금차이가 적은 반면, 미팅이나 팀웍이 중요한 경영관련 직군은 임금차이가 큰 편이었습니다.

해당 페이퍼: Dynamics of the Gender Gap for Young Professionals in the Financial and Corporate Sectors

%ec%ba%a1%ec%b2%98

image source: 해당 기사

.

이와 관련해서 또하나 흥미로운 연구 결과는 미국 약사의 남녀간 급여 차이입니다. 미국 약국은 옛날에는 한국처럼 개인 사업자가 많았고 따라서 한사람이 몸으로 때워야하는 구조였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미국의 약국은 기업화되어서 여러사람이 교대 근무가 가능해 졌습니다. 이 때문에 융통성 있는 근무가 가능해졌죠. 이 변화가 일어났던 30~40년 사이에 남녀의 임금 격차는 드라마틱하게 줄었습니다. 1970년 남성의 66%의 임금을 받던 여성 약사들이 지금은 92%의 임금을 받고 있습니다.

참고 그래프: What’s your pay gap? (WSJ, 5월 17일자)

참고자료
The truth about the gender wage gap (vox, 8월 1일자)
동영상 https://youtu.be/13XU4fMlN3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