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고등학교 총기 난사 이후

미국 살면서 감정적으로 반응하게 되는 이슈가 두개가 있는데, 하나는 총기 이슈고 다른 하나는 이민 이슈다. 둘다 나의 정체성과 연결이 되어 그렇지 싶다.
 .
미국살면서 두딸을 키우는 외노자.
 .
총기 난사가 본격적인 사회 문제로 대두 된건 2012년 샌디훅 초등학교 때이다. 초등학생이 희생되자 여론이 움직였고, 변화가 일어날 것 같이 보였다. 그러나 실상은 4달후에 총기 구매자 신원조회 강화법이 상원에 올라갔다가 기각 된게 전부이다.
 .
Image result for sandy hook
(출처: Time magazine, 샌디훅 총격 당시 대피하는 아이들)
.
이전에도 컬럼바인, 버지니아 공대 사건이 있었지만, 사회 문제로 대두된건 샌디훅을 기점으로 보는게 적절해보인다. 규제의 움직임이 있고서 이후에 총을 구하지 못할 걸 우려한 사람들이 총을 구매했다. 이제는 그게 패턴이다. 총기 난사 사건이 있을 때마다 총기 구매가 급증하고 총기 회사들의 주식이 오른다. 총은 미국 전역에 풀렸고, 모방심리와 더불어 총기난사는 사회 현상이 되었다.
 .
 .
샌디훅 이후 총기 규제는 거꾸로 느슨해지기만 했고, 국회는 여론에 등떠밀려 몇차례 법안을 상정했지만 통과된 것은 1건도 없다.
 .
 .
정치권에서 스스로 이 문제를 해결하는 건 기대를 접었었다.
 .
다소 희망적인 뉴스가 요즘 들린다. 정확히 말하면 가슴아픈 뉴스이다. 총기 문제를 학교에서 실제로 경험한 소위 ‘mass-shooting generation’ 이라고 한다. 어린 학생들이 이제 유권자가 되었는데, (일부는 여전히 학생이지만,) 이들이 목소리를 내고 있다. 사건의 생존자들이 서로 위로하고 모인다고 한다. 소셜미디어에 능숙한 이들은 효과적으로 해당 지역구 의원들을 공략하고 백악관 앞에서 시위를 하기 시작했다.
 .
며칠전 플로리다 고등학교 총기난사에서 생존한 고등학생들이 BS 연설을 하기도 했는데, 자세한건 페친님의 링크를 참조하시길.
 .
 .
총기나 이민자 이슈는 둘다 딱히 답은 없는 이야기인데, 그래도 이번에는 총기 이슈에 조금 희망을 걸어본다. 즉각적인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생각은 여전히 안들지만. (그치만 반대로 생각해보면, 중요한 변화는 서서히 그리고 잊을 만할 때쯤 갑작스럽게 찾아온다.)
 .
이건 좀 다른 이야기지만.
 .
이번 플로리다 총기사건 이후 AR 15 규제가 많이 이야기 된다. (이상징후가 있었던) 청소년이 AR 15을 손쉽게 구매했고 이것이 사람들에게 충격을 주었다. AR 15은 쉽게 말하면 자동격발 기능만 제거된 M16아니면 K2 소총이라고 보면된다. (그리고 그 자동 격발 기능은 범프 스탁이란 장치로 합법적으로 개조가 가능하다.) AR 15는 서류 몇장만 작성하면 당일 구매가 가능하다. 오히려 권총이 쿨다운이 적용되서 몇일이 걸리고 더 사기 어렵다. 그러니까 플로리다 학생이 울먹이며 말한 것 처럼 미국에서는 청소년이 술담배 사는 것 보다 AR 15 사는게 더 쉽다.
 .
2년전에 총기 이슈를 정리할 때 반자동 소총에 대한 부분을 쓴 적도 있는데 자세한 내용은 아래 참조.
 .

악어와 빈집털이범

플로리다에서 한 빈집털이범이 경찰의 추적을 피해 호수에 숨었다가 악어에 물려 죽었다고.

Alligator kills Florida burglary suspect hiding from cops (USA Today 12월 8일자)

635851071894161918-Screen-Shot-2015-12-07-at-5.44.57-PM

(image source: 해당 기사)

몇달전에 플로리다 놀러가서 악어 구경했던 생각이 나서 관심있게 읽었다.

그리고, 예전에 내가 올린 플로리다 여행기 악어편 링크는 요기

데스틴 여행기 – 첫째날 (2) : 알라바마와 플로리다

몽고메리와 목화밭

2시간 반 정도 달렸나. 이제 제법 큰 건물들이 보이기 시작한다. 몽고메리에 온 것이다. 잠시 쉬었다 가기로 했다. 나는 몽고메리라는 이름을 들으면 Rosa Park가 떠오른다. 버스 보이콧 운동을 이끌었던 여성이다. 마틴 루터킹도 이곳에서 목회를 했었다지. 남부는 많은 지명이 흑인 민권운동과 연결되어 있다. 내가 사는 조지아도 그러하고 알라바마도 흑인의 인구 비중이 많다. 알라바마와 조지아인구 30%는 흑인이다.

(직찍. 길위에 펼쳐진 알라바마의 목화밭)

고속도로에서 85번 국도로 접어 들자 간간히 목화밭이 보인다. 아직도 미국에서 목화를 키우는 구나. 10월 초까지는 목화 꽃을 볼 수 있다고 한다. 남부는 예로 부터 목화 농사의 중심지였다. 햇살이 강하고 땅이 비옥해서 목화가 좋아하는 환경이다. 나는 목화밭을 보면 일렬로 서서 목화를 따는 노예들이 떠오른다. 아마도 헐리우드 영화가 만들어준 이미지일 것이다. (참고로 아래 사진은 노예가 아니고, 죄수들이다.)

Parchman_prison_convict_labor_1911

(image source: wikipedia)

지금은 당연히 목화를 손으로 재배하지 않는다. 경비행기로 농약을 주고 (돌아 오는 길에는 경비행기가 하늘에서 농약을 뿌리는 것도 보았다.), 트랙터로 추수하고서, 방직기로 솜을 뽑아낸다. 모든 과정은 기계화되어 있고, 규모의 경제가 있지 않고서는 이윤을 남기기 힘들다. 여전히 미국은 목화를 생산하고 있지만, 인건비 때문인지, 지금에 와서 목화의 가장 큰 생산국가는 중국과 인도이다.

Capture

(wikipedia 재인용)

남부의 문화

남부는 남부만의 색이 있다. 남부는 초기 이민자들의 문화가 원형에 가깝게 보존되어 있는 곳이다. 19세기 남북전쟁 이전까지 남부 부자들은 북부사람들을 양키라고 부르며 문화적으로 열등하다고 했다. 청교도, 도덕주의, 가족은 남부의 중심가치이다.

Vivien_Leigh_as_Scarlett_OHara_in_Gone_With_the_Wind_trailer

(image source: wikimedia)

남부 사람들의 시각은 소설 (또는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 잘 드러나 있다. 한 장면만 예를 들어보자. 스칼렛의 두번째 남편은 프랭크라는 제제소 주인이다. 스칼렛이 흑인들에게 성추행을 당하는데, 프랭크는 도덕적인 응징으로 KKK단과 함께 복수를 한다. 마거렛 미첼이 가진 가치관을 평범한, 그리고 선량한(?) 남부 백인의 세계관으로 본다면 당시 그들은 KKK를 테러집단이라기 보다는 도덕적, 문화적 순결함을 지키는 모임 정도로 생각했던 것 같다.

물론 시대는 변했다. 그러나 어떤 면에서 남부는 여전히 도덕적인 가치가 강조되는 곳이다. 때로 도덕적인 순결의식은 인종차별의 모습, 또는 강한 보수성향으로 드러나기도 한다. 남부에서 도덕과 보수 성향이 분리된 가치가 아닌 것이다.

Florida_(Chile)

(image source: wikipedia)

플로리다, 히스패닉, 그리고 쿠바계 미국인

이런 저런 생각을 하는 사이에 플로리다에 들어왔다. ‘Welcome to Florida’ 표지판 옆에는 야자수가 심겨져 있다. 제일 먼저 풍경의 변화를 느낀다. 목화밭이 야자수로 바뀌고, 활엽수림이 늪지대로 변한다.

플로리다와 알라바마의 차이는 식생만이 아니다. 문화도 다르다. 우선 건물이 그러하다. 붉은색 지붕과 분홍색 벽은 스페인의 영향 때문이다. 플로리다는 원래 스페인 사람들이 처음 ‘발견’해서 정착했던 땅이기도 하다.

인종 구성도 다르다. 조지아와 알라바마가 흑인들의 주라면 이곳은 히스패닉의 주다. 히스패닉 액센트를 자주 들을 수 있다. 조지아에서 흑인 액센트 (Ebonics)를 듣는 것과 비슷한 빈도이다. 수치상으로도 드러나는데, 조지아에서 히스패닉은 9%인 반면에 플로리다는 25%를 차지한다.

젭 부시와 마르코 루비오. 플로리다에 기반을 둔 정치인이 히스패닉과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는 것은 우연이 아니다. 젭 부시의 부인은 라틴 아메리카 출신이다. 공화당의 젊은 신성 마르코 루비오는 쿠바계 미국인이다. 여담이지만, (선거 시즌이니까 덧붙이자면) 마르코 루비오는 젭 부시 똘마니 정도로 여겨졌는데, 요즈음 젭 부시의 인기를 넘어서고 있다. 운이 따라준다면 이번 대선에서 공화당 후보가 될 수도 있을 정도이다.

그러고 보면, 플로리다는 쿠바계 미국인이 가득하다. (미국내 히스패닉의 대다수는 멕시코계인 것과 달리.) 쿠바계를 생각하면 짙은 눈썹, 부리부리한 눈, 갈색 머리, 넓은 이마, 넙대대한 얼굴이 떠오른다. 2011년 겨울, 플로리다 팜 비치에 갔을 적에 식당의 서버의 얼굴이 전형적인 쿠바계의 얼굴이었다. 비슷한 느낌의 얼굴을 피델 카스트로가, 그리고 마르코 루비오가 가지고 있다. 체게바라는 아르헨티나 사람이지만, 왠지 모르게 쿠바인 얼굴을 하고 있다. 쿠바에 머무르면서 얼굴도 쿠바 사람처럼 변한 걸까.

Cuban_American_people

(Cuban American: source wikipedia)

Fidel_Castro      download

(카스트로(좌), 체게바라(우): source wikipedia)

<목차>

데스틴 여행기 – 첫째날 (1) : 로드트립

데스틴 여행기 – 첫째날 (2) : 알라바마와 플로리다

데스틴 여행기 – 둘째날 : 해변과 악어

데스틴 여행기 – 셋째날 : 석양의 결혼식

데스틴 여행기 – 마지막날 : 돌아가는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