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즈 선정 2018 올해의 책

보통은 NYT 올해의 책 리스트에서 한 두권은 건지는데, 올해는 그닥. 내가 전반적으로 책에 대해 애정이 식은 건지 (요즘은 책을 별로 안읽기도 하고) 아님 올해 NYT 리스트가 너무 단조로운 건지 모르겠다. 소설 쪽만 보자면 다양한 배경의 30-40대 젊은 작가들의 작품을 선정한 노력이 돋보인다. 나는 그럼에도 꼭 봐야겠다싶은 책이 없었다.
The 10 Best Books of 2018 (NYT, 11월 29일)
그래도 굳이 관심가는 책을 꼽아보자면,
 
소설 중에서는 The Great Believers by Rebecca Makkai. 시점은 에이즈의 공포가 가득하던 80년대 중반 시카고, 2015년 파리 테러. gay community를 배경으로 이야기가 펼쳐진다고 한다. 스타일을 보자면, 인물에 공감하게 만든다기 보다는 건조한 저널리즘 양식의 묘사가 강하다고 한다. 시대상을 느낄 수 있는 책이 아닐까 싶다.
 
다른 소설은 Asymmetry by Lisa Halliday. 연초에 Newyorker 리뷰를 인상깊게 봤었다. 젊은 편집자와 그녀가 존경하는 중년의 소설가와의 불륜 이야기. (소설가의 모델은 Phillip Roth이고 작가는 실제로 Philip Roth와 잠깐 연인이었던 적이 있다.) 젊은 신인 작가의 데뷔 소설인데 꽤나 주목받았던 책이다.
 
논픽션 중에서는 단연 How to change your mind by Michael Pollan. 이 작가는 예전에 cooked라는 넷플릭스 다큐먼터리로 알게 되었다. 푸드 칼럼니스트인 저자(UC 버클리 신방과 교수이기도)가 환각제 LSD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놓는다. 일종의 LSD 예찬론이고, 본인의 경험도 묘사되어 있는데(!) 책 자체도 꽤나 반향이 컸다. 내 미국인 페친들도 여러명이 이 책을 언급했었다. 한국은 마약이 금기어인지라, 이 책이 소개 될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마지막으로 또다른 책은 Small Fry by Lisa Brennan-Jobs. 스티브 잡스의 사생아 리사 브레넌 잡스의 자서전이다. 출간 된지 얼마 되지 않아서 서점에서 훑어볼 기회가 아직 없었다. 관련한 북토크는 몇번 들었다. 잡스의 개인사에 관심있는 분은 재미있을 수도. 물론 딸 자서전이니까 잡스 얘기가 전부는 아니다.
 
아, 그리고 찾아보니 NYT 올해의 책 중에서 이미 한국에 소개된 책이 있다. Leila Slimani의 Perfect Nanny. 한국 제목은 ‘달콤한 노래’. 맨하탄에 있었던 실제 사건을 배경으로 했다고 한다. 유모가 아이들을 살해한 스릴러라고. 외로움과 광기에 대한 이야기이다.
 
예전에 올렸던 NYT 올해의 책 감상